'경찰 조사' 다음날 올린 유아인 사과문 '시끌'…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 중인 배우 유아인이 논란 이후 다시 한번 직접 사과를 전했다. 사진은 지난 27일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마포청사에 출석해 마약 투약 혐의 관련 조사를 마치고 나온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 /사진=뉴스1
배우 유아인이 경찰 조사를 받은 다음 날 직접 사과문을 올리며 재차 사과의 뜻을 밝힌 가운데 유아인의 사과문을 둘러싼 누리꾼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유아인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 경찰 조사 직후 충분치 못한 사죄를 드렸다. 불미스러운 일로 나를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신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다시 한 번 사과했다.

그는 "나로 인해 영화, 드라마, 광고 등 소중한 작업을 함께한 분들께, 어제 전하지 못한 사죄의 마음을 전한다. 무거운 책임을 무책임으로 버텨온 순간들에 대해 깊게 반성하며, 저마다의 소중한 꿈과 목표를 이루고자 했던 수많은 동료 여러분과 관계자 분들께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 내가 가져야 할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유아인은 "많은 분들이 나를 지지해 주시고 아낌없는 격려와 애정을 주셨는데, 배우의 업을 이어오며 한편으로는 나 자신을 스스로 해하고 있었다는 사실에 크나큰 후회와 부끄러움을 느낀다. 또한 그런 잘못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큰 상처를 드렸다"면서 "사건이 불거지고 불충분했던 반성의 시간 동안, 나는 내 과오가 어떠한 변명으로도 가릴 수 없는 잘못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인지했다. 내가 가져왔던 자기 합리화는 결코 나의 어리석은 선택을 가릴 수 없는 잘못된 생각이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앞으로 있을 조사에 성실히 임하며, 여러분의 모든 질타와 법의 심판을 달게 받겠다"며 "다시 한번 깊은 사죄의 마음을 전한다. 죄송하다"고 사과로 마무리했다.

앞서 지난 27일 유아인은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서 조사를 받고 나온 뒤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개인적으로 어떤 저의 일탈 행위들"이라면서 "'누구에게도 피해를 끼치지 않는다' 그런 식의 자기 합리화 속에서 잘못된 늪에 빠져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유아인의 사과문을 접한 누리꾼들은 "잘못한 거 알았으니 이제 은퇴해야하는 것 아니냐", "유아인 때문에 작품 못 나오는 배우들은 어떡하라는 거냐", "호화 변호인단 꾸민게 더 웃기는 것 아님?" "감형 받으려고 저러는 듯", "복귀 각 세우네" 등의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