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의회·범대위 "김 지사 광주 군공항 발언 사죄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범대위와 무안군의회 등은 28일 전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공항 이전' 발언과 관련해 김영록 전남도지사의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은 임동현 무안군의회 부의장과 이호성 군의원의 삭발식 모습/뉴스1
전남 무안군의회와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 이전 반대 범대위는 28일 김영록 전남도지사의 광주 군공항 이전 발언에 대해 "군민에게 즉각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전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지사가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광주 군공항이 무안군으로 이전해야 된다는 식으로 발언을 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의 특수성과 지역의 입지상 이전은 불가하다는 것을 수 차례 명백히 표명했다"며 "그럼에도 이같은 발언을 한 도지사에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고 비판했다.

또 "도지사가 광주시장과 함께 광주 군공항 이전부지를 무안군으로 이미 정해놓은 것은 아니냐"며 "이제까지 함평군과 영광군 등에서 개최된 군공항 유치 설명회 이유는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무안국제공항은 목포공항의 대체공항으로 서남권 거점공항으로 신설됐다"며 "개항 당시 광주공항의 국제선과 국내선이 함께 이전되는 것으로 돼 있었지만 광주시가 시민 편의를 이유로 민간공항 이전 약속을 지키지 않아 무안국제공항이 제 역할을 할 수 없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런 상황에서 도지사가 광주 편에 서서 무안군이 군공항 이전을 반대해 무안국제공항이 활성화 되지 않은 것처럼 말하고, 그것이 유일한 해결책인 양 말하는 상황에 분노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끝으로 "전남도지사는 즉각 사죄하고, 군민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광주 군공항 이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 임동현 무안군의회 부의장과 이호성 군의원이 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을 반대하며 삭발을 했다.


 

무안=홍기철
무안=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5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