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퇴근 지옥철' 2·3·5호선… 운행횟수 '4회 증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음달부터 서울지하철 2·3·5호선의 운행 횟수가 증회된다. 사진은 지난 2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출근길 모습. /사진=뉴스1
다음달 3일부터 서울지하철 2·3·5호선의 운행 횟수가 4회 증회된다. 서울지하철 중 가장 혼잡도가 높은 9호선은 내년 초 신규 전동차 8편성을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28일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올해 '지하철 혼잡도 완화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이태원 참사'를 계기로 출·퇴근 시간대 지하철 혼잡도 문제도 함께 제기되며 그동안 시와 공사는 현장점검 및 인력배치 등의 대책을 실시해 왔다.

서울시는 다음달 3일부터 혼잡도가 높은 지하철 2(성수-성수 구간)·3(지축-수서 구간)·5(방화-하남검단산 구간)호선의 운행을 오전 2회, 오후 2회 총 4회씩 증회 운영할 계획이다. 또 출·퇴근 시간 가장 혼잡도가 높다고 꼽히는 지하철 9호선은 내년 8편성(48칸) 열차를 투입한다.

역사에 안전인력도 추가로 배치한다. 지난해 11월 이후 철도운영기관 직원 등 320명의 인력을 긴급 투입해 안전관리를 해온 것에 이어 275개역 최대 855명의 현장인력을 새롭게 배치해 동선 분리·역사 안전 계도·역사 내 질서 유지 등을 수행한다.

또 역사 내 이동동선 분리 및 안전시설물 보강과 통행 방해 시설물을 일제 정비한다. 이미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1월 혼잡도 개선사업 전담을 위한 별도 조직인 '혼잡도개선TF'를 설치해 현장점검 및 시설물 정비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 중이다. 단일 역 기준으로 가장 많은 승객이 이용 중인 강남역은 바닥 안내 표지를 제작해 동선을 안내하고 서울대입구역은 계단 중앙분리대를 설치해 탑승객 흐름을 분리 조치했다.

중장기적으로 혼잡도를 낮출 수 있도록 시설 확대 및 정보제공도 강화한다. 특히 역사 리모델링과 시설물 개선을 추진하고 승강장, 계단, 연결 통로 등 주요 밀집 구간 내 공간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또타 지하철'과 'TMAP 대중교통' 등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제공하고 있는 지하철 1~8호선 전동차 혼잡 정보는 향후 코레일 노선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윤종장 도시교통실장은 "현장 환경 개선 등 즉시 추진 가능한 사항은 속도감 있게 진행하고 전동차 증차와 이동 통로 확장 등 다각적인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며 "지하철 혼잡도의 근본적 개선과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5:32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5:32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5:32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5:32 06/01
  • 금 : 1982.10상승 515:32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