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만 구름관중 몰리고 부스마다 긴 줄…한국축구, 붉고 뜨거운 봄이 왔다

서울월드컵경기장서 열리는 우루과이전, 매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과 우루과이전을 보러 온 팬 김지현씨ⓒ News1 안영준 기자
한국과 우루과이전을 보러 온 팬 김지현씨ⓒ News1 안영준 기자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A매치를 앞둔 서울월드컵경기장에 '역대급'으로 긴 줄이 세워졌다. 한국 축구를 향한 팬들의 관심이 아주 뜨겁다.

'클린스만호' 한국은 28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치른다. 지난 24일 울산에서 펼쳐진 콜롬비아와의 첫 평가전에서는 2-2로 비겼다.

이날 경기를 앞둔 서울월드컵경기장에는 곳곳에 '긴 줄'이 펼쳐졌다. 관중석은 지정석임에도 조금이라도 일찍 들어가려는 팬들이 킥오프 3시간 전부터 북측 광장을 가득 메웠다.

이어 대한축구협회(KFA)가 준비한 '플레이 그라운드' 부스에도 그야말로 역대급 줄이 섰다.

축구장 앞의 긴 줄ⓒ News1 안영준 기자
축구장 앞의 긴 줄ⓒ News1 안영준 기자


특히 KFA의 담요나 머플러 등 굿즈를 파는 텐트는 진입이 불가능할 만큼 많은 사람들이 몰려 마비가 됐을 정도다.

KFA 관계자는 '뉴스1'에 "이렇게 긴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 사실 울산과 대전 등에서의 경기는, A매치를 볼 기회가 많지 않은 곳이라 매진을 어느 정도 생각했다. 하지만 서울에서 이 정도 반응은 '역대급'"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 축구대표팀을 향한 관심이 크게 높아진 흐름이 분명히 있고 월드컵 후 새로운 팬들의 유입이 많아진 것으로도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 밖에도 태극전사가 프린팅된 있는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이즘' 부스를 포함, 나이키, 교보생명, 하나은행 등 KFA 후원사들이 꾸린 다양한 부스마다 약 50m가 넘는 긴 줄이 생겨 장관을 연출했다.

북측 광장의 긴 줄 ⓒ News1 안영준 기자
북측 광장의 긴 줄 ⓒ News1 안영준 기자


팬들은 오버더피치 부스에서 디제잉과 공연을 즐기고 15개의 푸드트럭에서 음식을 사 먹는 등 흥겨운 분위기를 만끽했다.

친구들과 함께 포토이즘 부스에서 사진을 찍은 박은선씨(25)는 "30분 넘게 줄을 서 찍었다. 날씨도 좋고 다양한 행사도 많아서 경기 전까지 시간이 부족할 정도"라면서도 "어렵게 티켓을 구했지만 오기를 정말 잘 했다"며 즐거워했다.

김지현씨(28)는 "월드컵 이후 확실히 대표팀을 향한 관심이 더 많아진 것을 느낀다. 주변에서도 평소보다 오늘 A매치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제는 축구 대표팀의 경기는 늘 표를 구하기 힘들 만큼 뜨거운 분위기로 자리를 잡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24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경기에 이어 이날 경기 역시 전석 매진됐다.

손흥민을 비롯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27일 오후 경기도 파주 축구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우루과이전을 앞두고 훈련을 하고 있다. 2023.3.2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손흥민을 비롯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27일 오후 경기도 파주 축구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우루과이전을 앞두고 훈련을 하고 있다. 2023.3.2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 0%
  • 0%
  • 코스피 : 2593.71상승 8.1909:46 05/31
  • 코스닥 : 854.50상승 309:46 05/31
  • 원달러 : 1317.40하락 7.509:46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09:46 05/31
  • 금 : 1977.10상승 1409:46 05/31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