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철, 접영 50m 한국 신기록 '23초50'…생애 첫 세계선수권 출전

자신이 보유한 종전 기록 0.17초 단축
개인혼영 200m 김서영, 4연속 세계선수권 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백인철이 28일 남자 접영 50m 한국 기록을 세웠다.(대한수영연맹 제공)
백인철이 28일 남자 접영 50m 한국 기록을 세웠다.(대한수영연맹 제공)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백인철(부산광역시중구청)이 남자 접영 50m 한국 기록을 경신하며 생애 처음으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출전권을 따냈다.

백인철은 28일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KB금융 코리아 스위밍 챔피언십(2023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나흘째 남자 접영 50m 결선에서 23초50의 한국 신기록으로 우승했다.

지난해 11월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자신이 세운 한국 기록(23초67)을 0.17초 단축했다.

백인철은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다. 그는 지난 13일 펼쳐진 제13회 김천 전국수영대회 남자 일반부 접영 50m 결선에서 23초67의 타이기록을 세우며 우승하더니 보름 뒤 한국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한국 기록 수립과 동시에 국제수영연맹(FINA) 기준기록(23초53)을 통과한 백인철은 오는 7월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출전권도 획득했다.

아울러 이번 대회 우승으로 9월 개막하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태극마크를 달고 물살을 가르게 됐다.

한국 기록을 수립한 백인철은 대한수영연맹으로부터 포상금 100만원을 받았다.

올 초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 처음 입촌한 백인철은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이전보다 훈련하는 목적이 분명해졌다"며 "훈련을 하는 이유는 오직 기록 단축을 위해서이고, 대회에 나가서 기록 단축할 자신 없으면 대회를 출전하지 않겠다는 각오로 매 순간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서영.(올댓스포츠 제공)
김서영.(올댓스포츠 제공)


김서영(경북도청)은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선에서 2분11초89로 우승하며 2017·2019·2022년에 이어 4번째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출전을 확정 지었다.

김서영은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대회를 준비하면서 기록이 잘 나와 기대를 한 것이 사실이다. 기록이 기대보다는 못 미쳐서 아쉽지만 아직 자리를 지킬 수 있다는 사실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아시안게임까지 차근차근 컨디션을 끌어올려 스스로 만족할 만한 레이스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남은 기간 아프지 않고 행복하게 수영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남자부 개인혼영 200m에서는 김민석(국군체육부대)가 2분00초22로 개인 최고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다.

평영 50m 남자부는 한국 기록(27초09)을 보유한 최동열(강원도청)이 27초44로, 여자부 경기는 김혜진(전라북도체육회)이 32초09로 1위에 올랐다.

여자 접영 50m에서는 정소은(울산광역시청)이 26초95를 기록, 같은 팀 동료 안세현을 0.01초로 따돌리며 우승했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