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신 변호사 아들, 서울대 정시서 수능 2점 감점 받고도 '합격'

2020년 학폭 징계 감점된 6명 중 2명 합격
다른 한 명은 1점 감점…정씨만 2점 감점에도 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기홍 위원장이 정순신 변호사 자녀 학교폭력 진상조사 및 학교폭력 대책 수립을 위한 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의 건을 의결하고 있다. 2023.3.2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유기홍 위원장이 정순신 변호사 자녀 학교폭력 진상조사 및 학교폭력 대책 수립을 위한 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의 건을 의결하고 있다. 2023.3.2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서울대가 국가수사본부장(국수본부장)에 임명됐다가 낙마한 정순신 변호사 아들 정모씨(22)에 대해 2020학년도 정시에서 학교폭력을 이유로 대학수학능력시험 2점을 감점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서울대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대는 "징계 수위를 고려해 최대 감점을 결정했으며, 이에 따라 수능 성적에서 2점을 감점했다"고 밝혔다.

서울대 심의 기준에 따르면 학교폭력 등으로 전학(8호) 또는 퇴학처분(9호) 조치를 받은 학생에 대해서는 서류 평가 최저등급을 부여하거나 수능 성적 2점을 감점하게 돼 있다. 정씨는 학폭위에서 8호 전학 처분을 받았다.

정씨가 입학한 2020학년도 당시 학내외 징계로 심의 받은 정시모집 지원자는 총 10명으로, 2점 감점 처분을 받은 것은 정씨뿐이다.

한편 최근 5년간 서울대 정시 모집 지원자 중 학폭 징계로 감점된 합격자는 △2019년 5명 중 0명 △2020년 6명 중 2명 △2021년 6명 중 1명 △2022년 3명 중 0명 △2023년 1명 중 0명이다.

정씨는 2020년 학폭 징계로 감점되고도 합격한 2명 중 1명이다. 다른 한명은 수능성적 1점을 감점받았다.



 

  • 0%
  • 0%
  • 코스피 : 2585.52상승 26.7118:05 05/30
  • 코스닥 : 851.50상승 8.2718:05 05/30
  • 원달러 : 1324.90상승 0.418:05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18:05 05/30
  • 금 : 1944.30상승 0.618:05 05/30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