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공개] 마트 사장님 출신 강남구청장 532억원 '공직자 1위'

조성명, 도곡시장서 자수성가…전년보다 4억7949만원 증가
서울 구청장 2·3위는 구로 문헌일 148억, 마포 박강수 75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강남도시관제센터에서 CCTV 운영 상황을 점검하는 모습. (강남구 제공)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강남도시관제센터에서 CCTV 운영 상황을 점검하는 모습. (강남구 제공)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조성명 강남구청장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체 고위공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23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조 구청장은 본인과 배우자, 자녀 명의로 총 532억5556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전년보다 4억7949만원 늘었다.

민선8기 초선인 조 구청장은 이번에도 전체 고위공직자 중 재산 1위 자리를 유지했다.

충남 당진 출신인 조 구청장은 30대였던 1990년대 초 서울 강남구 도곡시장 내 D마트를 운영해 자수성가한 인사로 알려져 있다.

재산 대부분은 부동산이다. 조 구청장은 강남구 역삼동과 서초구 양재동의 대지, 인천 강화군·충남 당진 임야 등 131억9580만원 규모의 토지와 도곡동 아파트·일산 오피스텔(비거주용) 등 360억2952만원 규모의 건물을 본인과 가족 명의로 보유하고 있다. 건물가액은 전년보다 소폭 하락했다.

본인과 배우자, 자녀 명의의 예금은 총 35억3191만원, 증권은 26억4271만원이다. 증권 보유액은 매도 등으로 약 3억원 줄었다.

서울 구청장 재산 2위는 문헌일 구로구청장으로 148억5322만원을 신고했다. 전년보다 5억4427만원 늘었다.

IT기업 CEO 출신인 문 구청장의 재산 상당 부분은 회사 지분을 비롯한 비상장 주식이다. 앞서 신고 누락된 종목까지 더해 총 120억2941만원의 비상장 주식을 신고했다. 그 밖에 거주 중인 신도림 아파트와 용산구 아파트 분양권 등 33억703만원 규모의 건물을 신고했다.

3위는 박강수 마포구청장(75억349만원)이다. 언론사를 경영했던 박 구청장은 해당 언론사 빌딩, 배우자 명의의 마포구 아파트 등 55억원 규모의 건물과 19억원 규모의 파주시 임야를 신고했다. 재산가액에 포함되지 않지만 6건의 상표권도 보유 중이다.

정문헌 종로구청장의 재산은 총 34억2844만원으로 15억1167만원 감소했다. 본인 소유의 종로구 단독주택을 개별주택가격으로 정정 신고하고 보유한 복합건물과 관련해 신탁회사 소유권 이전 등으로 총 건물가액이 19억367만원 줄어든 반면 예금과 증권 보유액은 늘었다.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5:32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5:32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5:32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5:32 06/09
  • 금 : 1978.60상승 20.215:32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