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 인수 UBS, 위기 벗어나려 에르모티 전 CEO 다시 기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르지오 에르모티 전 UBS 최고경영자(CEO)ⓒ AFP=뉴스1
세르지오 에르모티 전 UBS 최고경영자(CEO)ⓒ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최근 크레디트스위스(CS)를 인수한 스위스 대형 은행 UBS의 새 수장으로 세르지오 에르모티 전 최고경영자(CEO)가 다시 임명됐다.

29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콤 켈러허 UBS 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이사회가 에르모티를 현 랄프 해머스 CEO보다 '더 나은 조종사'가 될 것으로 생각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UBS는 지난 19일 크레디트스위스를 32억5000만달러에 인수했다. 스위스 정부는 미국 은행들의 파산이 유럽에도 전염될까 서둘러 대책에 나섰다.

두 은행 모두 스위스 거대 은행이라 켈러허 회장은 '2008년 글로벌 위기 후 가장 큰 단일 금융 거래'라고 표현하면서 "이러한 비즈니스를 통합하는 데 엄청난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에르모티는 2011년부터 9년간 UBS를 이끌었다. 당시 UBS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로 인한 구제금융, 2011년 불량 거래자가 쌓아올린 23억 달러의 손실로 위기에 처했는데 수년에 걸쳐 명성을 회복했다.

재보험사인 스위스 레 이사회 의장인 에르모티 신임 CEO의 임기는 다음달 5일부터 시작된다.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77.10상승 14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