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소파에 누운 '미라' 정체는?… 은둔형 외톨이의 충격 진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머니의 시신을 도굴해 미라로 만든 후 13년 동안 같이 산 아들이 체포됐다. 사진은 폴란드 경찰 모습. /사진=로이터
어머니의 시신을 도굴해 미라로 만든 아들이 체포됐다.

지난 28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매체 데일리미러는 "폴란드에 거주하는 남성 마리안이 어머니의 시신을 도굴해 미라로 만들었다"며 "그는 지난 13년 동안 미라를 소파에 뉘어놨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일은 마리안이 은둔형 외톨이로 혼자 살아 드러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2월 마리안의 건강이 걱정돼 그의 집을 방문한 친척들이 소파에 있는 미라를 발견, 경찰에 신고해 알려졌다.

경찰은 마리안을 즉시 경찰서로 연행했다. 경찰은 이후 미라에 대한 유전자(DNA) 검사를 실시했고 DNA 분석 결과 미라는 지난 2010년 사망한 마리안의 어머니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마리안이 어머니의 시신이 매장된 직후 시신을 도굴해 미라로 만들었다"며 "지난 2010년부터 약 13년 동안 집에 보관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정확한 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으나 경찰은 마리안이 다량의 좀약으로 미라를 만든 것으로 봤다. 경찰은 시신을 다시 무덤에 안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