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MS 2세 "살아남지 못할 것 같아 탈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MS 2세들이 기독교복음선교회(JMS)의 만행을 폭로했다. 사진은 월명동 세계선교본부 외부 모습과 수련원 표지석. /사진=뉴스1
JMS 신도 가정에서 태어난 이른바 'JMS 2세'들이 기독교복음선교회(JMS)의 만행을 폭로했다. 그들은 성범죄를 일삼은 정명석을 선생님이라 칭하는 것은 물론 그를 '메시아'와 같은 존재라고 배우며 자란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JMS 신도 가정에서 태어난 이른바 'JMS 2세'들의 폭로가 그려졌다. 2세들은 정명석의 설교를 아주 어릴 때부터 듣고 자라야 했다. 2세들만 다니는 어린이집에서 JMS 교리로 조기교육까지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교리는 성적 타락을 금기시 하는 것을 중요시했다.

JMS 2세인 A씨는 "'많이 무서웠다. 너무 무서웠다. 내가 여기 있다가는 살아서 나오지 못하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JMS를 나왔다"고 토로했다. A씨는 "한번은 부모님께 남자친구를 걸린 적이 있는데 부모님이 남자친구한테까지 '사회생활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A씨는 "저희 집에 돌아다니다 보면 다 정명석 얼굴이었다"며 "온 집안 자체가 정명석으로 물들여져 있었다"고 설명하기도 다.

JMS에서는 신도들간의 결혼으로 태어난 아이를 섭리 2세로 칭한다. 섭리 2세가 생기면 정명석이 어머니 아버지 그리고 자녀 이름을 적어서 '가정 천국'이라는 글과 함께 보낸다"고 설명했다.

다른 2세 B씨는 "타락이 성적인 타락이고 심각한 죄라고 보기 때문에 이성 친구를 사귀면 안 되고 남사친, 여사친도 못 만나게 한다"고 밝혔다. 이어 또 다른 C씨는 "(JMS 안에서는) 문화, 노래, 예능 같은 게 다 허용이 안 됐다"며 "이성 행위, 음란물까지 확인하고 지도자와 얘기하면서 회개하게 한다"고 폭로했다.

실제로 JMS에서는 이성행위 등이 금지됐으며 이성 관련 문제로 회개 편지를 쓰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은정
송은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