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총력전

방한 실사단에 개최 의지 전달… 광화문에 친환경 전시관도 운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그룹이 부산엑스포 유지 지원 총력전에 나선다. 사진은 지난 3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최된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행사 '광화에서 빛나이다'의 현대차그룹 전시관에서 한덕수(왼쪽) 국무총리가 송호성 기아 사장의 설명을 듣던 모습.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총력 지원에 나섰다. 현대차그룹은 범국민적 유치 열기를 전하기 위해 방한한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에게 한국과 부산의 경쟁력을 알리는데 집중한다.

31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다음달 2~7일 진행되는 BIE 실사 기간 동안 다각적 유치 지원 활동을 추진한다.

현대차그룹은 다음달 3일까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개최되는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행사 '광화에서 빛나이다'에 참여해 유치 활동에 힘을 보탠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행사에서 광화문과 가장 가까운 위치에 135㎡ 규모의 전시관을 조성하고 첫 국산 대형 전동화 SUV 모델인 기아 EV9을 전시한다.

현대차그룹은 전시관의 '지속가능성 존'에서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를 주제로 부산엑스포의 비전에 대해 소개한다.

해양생태계 보호, 갯벌 식생복원 활동, EV9에 적용된 10가지 친환경·재활용 소재 등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현대차그룹의 다양한 노력과 의지도 전달한다.

전시관 밖에는 '부산은 준비됐다! 2030 부산엑스포'라는 뜻의 'BUSAN is Ready! EXPO 2030 BUSAN, KOREA' 문구와 2030 부산세계박람회 공식 로고도 선보였다.

현대차그룹은 실사단이 이동 중 국민적 유치 열기를 느낄 수 있도록 올림픽대로와 가까운 서울 동작구 대방동 현대차 남부하이테크센터와 현대카드 서울 여의도 본사 2관 건물 외벽에 각각 가로 50m·세로 10m, 가로 23m·세로 23m 크기의 초대형 현수막도 설치한다.

4월9일까지 열리는 '2023 서울모빌리티쇼'의 현대차 부스 외관에도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문구를 랩핑하고 현대차와 기아 부스 내 LED 스크린을 통해 홍보 영상도 상영한다.

이밖에 현대차그룹은 실사단의 원활한 이동 및 세계박람회 유치 경쟁 도시와 부산의 차별화 포인트인 '친환경 기술 적용을 통한 탄소중립 엑스포'를 비교해 강조한다.

이를 위해 부산세계박람회 공식 로고를 랩핑한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8대, 유니버스 4대 등 총 12대의 차량도 지원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7.93하락 7.6711:08 06/08
  • 코스닥 : 877.38하락 3.3411:08 06/08
  • 원달러 : 1306.50상승 2.711:08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1:08 06/08
  • 금 : 1958.40하락 23.111:08 06/08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