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르포] 전기차에 AI·로봇도… 마스크 벗고 즐기는 미래 모빌리티

[2023서울모빌리티쇼] 개막 첫날 일반인 관람객 표정 보니 '휘둥그레'
주최 측 "우려 컸지만 잘 준비된 행사" 자평
볼거리·체험거리 가득하고 다양해 대체로 만족도↑
기아 전시부스 높은 문턱에 관람객 안전 우려… 안전요원 있지만 역부족
마스타자동차 부스에는 한글 없이 영어 설명만 한가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3서울모빌리티쇼가 지난 3월31일 킨텍스 1전시관에서 공식 개막했다. /사진=김창성 기자
"전시관이 넓고 쾌적한 데다 체험형 전시도 있어 관람하기 좋네요."

경기 고양시 킨텍스 1전시관에서 지난 3월31일 개막한 2023 서울모빌리티쇼를 찾은 한 관람객의 소감이다. 개막 첫날부터 몰려든 관람객에 전시장 내부는 인산인해를 이뤘지만 전시관 통로가 넓어 통행에는 무리가 없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2023서울모빌리티쇼에 개막부터 관람객이 몰렸다. /사진=김창성 기자
이번 서울모빌리티쇼는 쾌적한 관람 환경뿐만 아니라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도 있어 가족이나 연인끼리 방문해 곳곳을 둘러보기에도 좋은 시간이 될 것이라는 게 주최 측 설명이다.

다만 관람객 안전문제와 전시부스의 부족한 설명 등 곳곳에 보인 아쉬운 점은 폐막까지 개선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모빌리티 산업의 미래 청사진 확인하세요"


지난 3월31일 공식 개막한 서울모빌리티쇼는 오는 4월9일까지 열흘 동안 미래 모빌리티의 향연을 펼친다.

이날 개막식에 나선 강남훈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 위원장 겸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자동차는 '모바일 디바이스'로, 교동수단은 '이동수단'으로, 소유는 '공유'로, 산업의 중심은 공급자에서 '수요자'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다가오는 모빌리티 혁명이 우리의 삶과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고 주장했다.
2023서울모빌리티쇼에서는 고급 스포츠카 포르쉐를 직접 타볼 수 있다. /사진=김창성 기자
그는 "모빌리티 산업은 아직 육성과 지원이 많이 필요한 시점이기에 서울모빌리티쇼 역시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았지만 이번 전시에서는 자율주행차와 친환경차, 도심항공교통 플랫폼, 로보틱스 등 다양한 제품과 기술을 관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023서울모빌리티쇼에는 다양한 콘셉트카도 전시돼 있다. /사진=김창성 기자
강 위원장은 "2023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관람객들이 모빌리티 산업의 융·복합과 진화, 산업의 생태계 변화, 미래 청사진을 확인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의 말대로 이번 서울모빌리티쇼는 다양한 미래모빌리티가 집결했다. 전기차와 인공지능(AI), 로봇, 신차와 콘셉트카, 자동차의 외형과 부품, 익숙한 완성차업체와 새로 등장한 업체, 도심항공모빌리티(UAM)까지 미래로 나아가는 세계 모빌리티 산업의 방향과 패러다임을 눈으로 확인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자리로 마련됐다.
2023서울모빌리티쇼에서는 다양한 미래모빌리티를 경험할 수 있다. 영상은 현대차 부스에 설치된 전기차 자동 충전 로봇. /영상=김창성 기자
2023서울모빌리티쇼에서는 다양한 미래모빌리티를 경험할 수 있다. 영상은 현대차 부스에 설치된 전기차 자동 충전 로봇. /영상=김창성 기자
행사 준비 단계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았다. 주요 수입차 업체가 불참해 무게감이 떨어지고 과거 행사보다 관심도가 낮아 행사 성공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행사에 불참하는 완성차업체들은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전시 부스를 운영하며 신차를 공개하기 보단 자체 행사를 통해 선보이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이 같은 우려에도 막상 뚜껑을 열어 보니 관람객들의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이었다. 한 관람객은 "자동차도 점차 진화하고 있는데 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모빌리티쇼도 그에 맞게 진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짚었다.
2023서울모빌리티쇼에서는 다양한 미래모빌리티를 경험할 수 있다. 영상은 참가업체인 고스트로보틱스의 사족 보행 로봇 '비전60'. /영상=김창성 기자
2023서울모빌리티쇼에서는 다양한 미래모빌리티를 경험할 수 있다. 영상은 참가업체인 고스트로보틱스의 사족 보행 로봇 '비전60'. /영상=김창성 기자
이어 "자동차를 눈으로만 봐야 했던 과거 행사와 달리 이제는 벤츠·BMW·포르쉐 같은 고급차도 직접 타 보고 여러 체험 행사를 즐길 수 있게 됐다"며 "관람객이 행사에 녹아드는 기분이 들었다"고 평가했다.


안전사고 우려… 한글 없는 영어 설명도 아쉽네


관람객들은 대체로 마스크를 벗고 이번 서울모빌리티쇼를 즐기고 있어 한층 더 편안한 모습이다. 마스크 의무 착용에 관람 방식에도 제약이 많았던 2021년 서울모빌리티쇼와 달리 이번 행사는 한층 자유로운 분위기가 묻어나 관람객들의 표정에는 편안함과 여유가 넘쳤다.
2023서울모빌리티쇼 기아 부스에 설치된 무대는 높고 안전장치도 없어 관람객 안전이 우려된다. 사진은 무대 높이가 높은 기아 부스(왼쪽)와 전시장 바닥과 거의 일치한 BMW 부스. /사진=김창성 기자
관람객들의 높은 만족도와 달리 행사의 성공을 위해 곳곳에 개선해야할 부분도 보였다. 가장 눈에 띄었던 부분은 관람객 안전이다.

가장 위험해 보였던 전시 부스는 기아의 부스였다. 기아 부스의 일부 공간에는 성인 남성 무릎 높이 정도의 무대를 마련해 그 위에 전기차 EV9 등 신차를 전시했다. 관람객들은 한쪽에 마련된 계단을 통해 그 위에 올라가 차를 직접 타보고 체험할 수 있다.
2023서울모빌리티쇼에 참가한 국내업체 마스터자동차는 전시 부스에 한글 안내판 없이 오로지 영어로만 된 안내판을 설치했다. /사진=김창성 기자
문제는 무대 난간에 아무런 안정장치가 없어 곳곳에서 발목을 삐끗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 목격 됐다는 점이다.

부스 안전요원이 무대 주변에 상주하며 관람객들에게 구두로 "난간 주변에서 조심해 달라"고 외쳤지만 주말에 더 몰릴 관람객들을 생각하면 안전 펜스 설치 등 더 적절한 조치가 필요해 보였다.

기아 부스를 제외한 다른 부스를 살펴보면 높은 무대가 없다. 부스 바닥이 전시장 바닥과 거의 동일해 관람객 안전을 저해하는 요소가 보이지 않았다.

소형 전기 트럭 등을 제조하는 국내업체 마스터자동차 부스에는 '한글'이 없다.

소형 전기트럭 등 10여대의 다양한 차를 전시해 볼거리는 많았지만 차 제원을 설명하는 안내판에는 영어만 가득했다. 부스 관계자에게 왜 한글 설명이 없냐고 묻자 잘 모르겠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2023서울모빌리티쇼에 참가한 국내업체 마스터자동차는 전시 부스에 한글 안내판 없이 오로지 영어로만 된 안내판을 설치했고 안내 책자 역시 모두 영어로만 돼 있다. /사진=김창성 기자
잠시 뒤 안내책자에는 한글 설명이 있다고 해 살펴봤지만 역시 영어설명만 가득했고 한글은 단 한글자도 없었다. 다시 해당 관계자에게 안내 책자에도 한글 설명이 없다고 보여주자 다시 잘 모르겠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현대차와 KG모빌리티, 수입차업체인 메르세데스-벤츠 부스에도 모델별로 차 제원에 대한 설명이 한글 안내판에 적혀있었지만 국내업체인 마스터자동차에는 한글 설명이 없을뿐더러 없는 이유에 대한 설명도 제대로 들을 수 없었다.

아예 설명이 없는 부스도 있었다. 기아·제네시스·BMW·포르쉐 등에는 관련 설명이 따로 없었다.
마스터자동차와 달리 현대차(왼쪽)와 벤츠 부스에는 차에 대한 한글 안내 설명을 볼 수 있다. /사진=김창성 기자
한 부스 관계자에게 차 앞에 안내 설명이 없다고 말하자 돌아온 답변은 "주변에 도슨트(해설자)가 상주해 있어 질문을 하면 안내해 드린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도슨트가 차에 대한 제원을 모두 상세히 파악하고 있냐고 묻자 "그건 잘 모르겠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개막 첫날인 3월31일에도 관람객이 많이 몰렸지만 주말인 4월1~2일에는 더 많은 관람객이 몰릴 것으로 보여 도슨트가 상주해 있어도 일일이 관람객의 질문에 대응하는 것은 어려워 보였다.

차에 대한 간단한 안내 설명이라도 세워 놓을 필요성은 충분해 보였지만 세세한 준비성이 부족했다.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가득했지만 다소 아쉬운 부분도 보였던 서울모빌리티쇼는 경기 고양시 킨텍스 1전시관에서 4월9일까지 열린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58.40하락 23.1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