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묘, 민주열사 묘역으로 이장… 김만수 "민주화 성지 모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묘소가 논란 끝에 겨기 남양주시 화도읍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으로 옮겨졌다. 추모객들이 1일 오후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 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묘소에서 헌화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묘소가 경기 남양주시 화도읍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으로 이장됐다.

1일 뉴시스에 따르면 박 전 시장의 유족은 이날 새벽 경남 창녕군에 있는 박 전 시장의 묘를 모란공원으로 옮겼다. 묘소는 전태일 등 민주열사 묘역이 모여 있는 곳에 조성됐으며 아직 묘비는 세워지지 않았다.

유족과 박 전 시장 지지자 100여명은 추모식을 통해 "박 전 시장은 조금이라도 사적인 부분이 연관되면 다 끊어내고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타인을 위해 사용했다"고 기렸다.

박 전 시장은 지난 2020년 비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뒤 극단적 선택을 해 고향인 경남 창녕군에 안장됐다. 2021년 9월 20대 남성이 박 전 시장의 묘소를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유족들이 이장을 추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박 전 시장 묘소의 이장을 놓고 "직위를 이용한 성범죄자로 판명된 박 전 시장 묘소의 이장은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행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만수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모란공원은 민주화 운동가, 노동운동가 등 수많은 민주열사가 잠든 곳"이라며 "이곳에 박 전 시장의 묘소를 옮기는 것은 민주화 성지를 모독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