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기소되자 표심 결집…지지율 52%로, 디샌티스에 크게 앞서

'공화잠룡' 디샌티스 주지사와 차이 더 벌려
공화당 후보 중 지지율 52% 얻으며 선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20.08.12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20.08.12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역대 전·현직 미국 대통령 가운데 처음으로 형사 기소되는 불명예를 안았지만, 그의 기소는 오히려 지지자들을 결집하는 데 효과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야후-유고브 여론조사가 지난달 30~31일(현지시간) 공화당을 지지하는 미국 성인 108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 뉴욕주(州) 법원 대배심이 기소를 의결한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52%로 나타났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21%),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5%),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3%)가 뒤를 이었다.

디샌티스 주지사와의 일대일 대결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은 57%의 지지율로, 디샌티스 주지사보다 26%포인트(p) 앞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번 여론조사에서 디샌티스 주지사와 큰 차이를 보이며 선두를 달리는 데는 기소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야후-유고브가 지난 2월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디샌티스 주지사보다 불과 4%p 높은 지지율을 얻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소에 대해서는 의견이 극명하게 갈렸다. 기소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39%, '불만족하거나 분노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37%로 팽팽한 응답률을 보였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기소된 당일 하루에만 약 400만 달러(약 52억원)의 후원금을 쓸어모았다.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