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틀렸어" 서울 중산층 살 수 있는 아파트 10분의 1로 줄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의 주택구입물량지수는 3.0으로 나타나 서울의 중위소득 가구가 보유한 순자산과 소득을 기준으로 대출을 받아도 살 수 있는 아파트가 3%에 불과했다. /사진=뉴스1

중위소득 가구가 대출을 받아도 살 수 있는 아파트는 전체의 절반에 이르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이 높은 서울의 경우 중위소득 가구가 구매할 수 있는 아파트가 100채 중 3채에 불과했다. 이는 10년 전 조사 대비 1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수치다.

4일 한국주택금융공사(HF)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주택구입물량지수는 47.0으로 전년(44.6) 대비 2.4포인트(p) 올랐지만 50을 하회했다. 주택구입물량지수는 주택구입능력을 측정하는 지수로, 중위소득 가구가 구입 가능한 주택 수의 비율을 0∼100 기준으로 보여준다.

수치가 높을수록 중위소득 가구가 구입 가능한 주택물량이 많다는 의미다. 반대로 수치가 낮을수록 구입 가능한 주택물량이 적다. 수치가 100이면 중위소득 가구가 100% 주택을 구입할 수 있다는 뜻이다. 해당 지수는 한국은행의 예금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신규)와 한국부동산원 아파트 시세, 통계청의 도시근로자 가계소득과 고용노동부의 5인 이상 사업체 상용근로자 월급여 총액 등을 이용해 산출한다.

지역별로 보면 지난해 서울의 주택구입물량지수는 3.0으로 나타났다. 중위소득 가구가 보유한 순자산과 소득을 기준으로 대출을 받아도 살 수 있는 아파트가 3%에 불과하다는 의미다. 서울의 주택구입물량지수는 2012년에 32.5로 30을 넘었다.

그러나 2016년 20.2에서 2017년 16.5로 내려간 뒤 ▲2018년 12.8 ▲2019년 13.6 ▲2020년 6.2 ▲2021년 2.7로 떨어졌다. 경기도의 지난해 주택구입물량지수가 33.5로 서울 다음으로 낮았다. 인천(39.7) 부산(44.6) 제주(47.4) 등도 중위소득 가구가 구입 가능한 주택이 2채 중 1채에도 못 미쳤다.

세종(50.4) 대전(52.2) 대구(56.6) 광주(63.1) 울산(64.9) 등은 지수가 50~60대를, 충북(75.5) 경남(75.9) 전북(77.1) 강원(78.2) 충남(78.8) 전남(84.2) 경북(85.7) 등은 70~80대로 집계됐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