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배드민턴 실업 리그 2연패… 남자부는 국군체육부대 정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드민턴 실업리그 여자부에서 삼성생명이 KGC인삼공사를 상대로 승리했다. 사진은 2023 열정 배드민턴리그에서 남녀부 우승을 한 국군체육부대(왼쪽)와 삼성생명 선수단. /사진=한국실업배드민턴연맹 제공
삼성생명이 배드민턴 실업리그 여자부에서 2연패를 달성했다.

길영아 감독이 이끄는 삼성생명은 지난 9일 포천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3 열정 배드민턴리그 여자일반부 결승전에서 KGC 인삼공사에게 3-0으로 승리했다. 지난해 초대 실업리그 챔피언에 올랐던 삼성생명은 올해 2년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이번 대회 결승은 복식 1경기와 단식 1경기, 복식 2경기, 단식 2·3경기 순으로 치러졌다. 먼저 3승을 거두는 팀이 승자가 된다.

복식 1경기에 나선 김혜정-이유림 조는 KGC인삼공사의 박세은-김가람 조를 2대0(15-12 15-5)으로 눌렀다. 단식 1경기에서는 김가은이 최예진에게 2대0(15-10 15-7)으로 제압했다. 복식 2경기에서는 이연우-김유정 조가 윤예림-고희주 조에게 2대1(15-12 8-15 11-4)로 승리하며 우승이 확정됐다. 올해 전영오픈 여자단식 챔피언인 안세영은 예정돼 있던 4번째 매치 단식 경기 출전 없이 승리하게 됐다.

남자 일반부 결승에서는 국군체육부대가 요넥스를 매치 스코어 3-1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복식 1경기에서는 최솔규-서승재(국군체육부대)가 진용-김재현(요넥스)을 2대 0(15-13 15-10)으로 제압했다. 2단식에서는 요넥스 전혁진이 조건엽을 상대로 2대0으로 승리했다.


다만 3단식에서 국군체육부대 김영혁-이학범이 이용대-이상민(요넥스)에게 2대0으로 이겼다. 이어 4단식에서 우승훈(국군체육부대)이 김태림(요넥스)를 2대0(15-8 15-12)로 제압하며 우승을 거머쥐었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