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26억' 헉 소리나는 목동 자택 공개… "남편, 고급 아파트 사준다는 약속 지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영란이 26억대 목동 아파트 자택을 소개했다. 마이너스 5000만원으로 결혼생활을 시작했다고 고백한 장영란은 큰 집으로 이사한 이야기를 소개했다.

지난 19일 장영란은 채널 'A급 장영란'에 '데뷔 22년만에 다 까는 장영란 집들이 최초 공개 (재물운 인테리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장영란은 "구독자분들을 위해 집을 공개하도록 하겠다"라며 집을 소개하기 시작했다. 거실은 널찍한 구조에 모던한 인테리어로 꾸며져 눈길을 끌었다.

장영란은 제작진이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공개했을 때와 비교해 보면 달라진 것 같다"고 묻자 "가구를 새로 바꿨다. 은색과 금색으로 조화를 이뤄 고급스럽게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장영란은 고척동 전세살이 신혼집으로 시작해 남양주 반전세살이, 이후 현재 목동 자가를 마련한 것이라면서 "이 집을 힘들게 샀다. 마이너스 5000만 원 가지고 결혼했다. 난 밑바닥이어서 많이 벌지 못했다. 그렇게 번 돈으로 전세를 마련하고 점점 모아서 이사를 온 거다. 한 단계씩 올라왔다"라고 떠올렸다.

또 "이사를 많이 다녔는데 그때 내가 남편에게 '여보 나 저런(고급 아파트) 집에 살 수 있을까'라고 했더니 '사주겠다'고 하더라. 근데 정말 약속을 지켰다"라고 말했다.


장영란은 웨딩사진을 소개하면서는 "당시 내가 32살, 남편이 29살이었다. 나는 지금 얼굴이 낫다. 옛날 사진 보면 나도 모르게 싼티가 나는 것 같다. 오히려 애 낳고 미모가 올라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장영란은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등에 출연 중이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