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 주요 거점은 한국시장"

스텔란티스 코리아, 뉴 408·인셉션 콘셉트 공개
브랜드 통합 뒤 발자취 공유… 신차 라인업 확대 및 딜러 네트워크 재건 다짐
푸조의 현재 이끌어 갈 뉴 408, 인도·아태지역 가운데 한국에 첫 공개
인셉션 콘셉트로 엿보는 미래 모빌리티, E-라이언 프로젝트로 구체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이크 아우만 스텔란티스 코리아 사장이 '푸조 브랜드 데이'를 열고 브랜드의 정체성과 핵심 가치를 알렸다. /사진=장동규 기자
스텔란티스 코리아가 푸조의 과거와 현재·미래를 동시에 엿 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한국고객에 대한 진심을 전했다.

스텔란티스 코리아는 24일 서울 SJ.쿤스트할레에서 첫 '푸조 브랜드 데이'를 열고 브랜드의 정체성과 핵심 가치를 공유했다.

이날 푸조 브랜드 데이에는 린다 잭슨 푸조 브랜드 최고경영자(CEO), 마티아스 호산 푸조 디자인 디렉터가 참석해 올해 한국에서의 적극적인 브랜드 강화 의지를 밝혔다. 이들은 푸조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위한 주요 거점으로서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국 고객 정조준… 이 갈고 나온 사자 엠블럼 '뉴 408'


스텔란티스 코리아는 지난 2022년 스텔란티스 코리아로 푸조 브랜드가 통합된 이후 약 1년 반이 지난 현재까지의 여정을 이날 공유했다.

지난해 푸조는 국내 소비자 선택권 확대를 위해 3008과 5008 SUV에 가솔린 파워트레인을 추가했고 신규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장착한 첫 차량인 뉴 푸조 308을 통해 새 시대로의 변화를 선언했다.

스텔란티스 글로벌 표준에 맞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딜러 네트워크 재건에 힘썼다. 푸조는 새로운 딜러사 합류와 동시에 전폭적인 투자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를 각 18개로 확장할 예정이다.
린다 잭슨 푸조 브랜드 CEO가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이에 대한 일환으로 내달 대구에 신규 전시장을 개장하고 현재의 서울 강남 전시장 역시 6월 초 서초로 이전한다. 분당 서비스센터는 재운영에 돌입했으며 서울에도 추가 서비스센터를 마련한다.

이번 '푸조 브랜드 데이'를 위해 한국을 방문한 린다 잭슨 푸조 브랜드 CEO는 방한 소회와 함께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한국에서의 방향성은 확실히 다른 글로벌 시장에도 후광 효과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이번 모델을 한국에 신속히 출시했다"며 "한국은 IAP(인도·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뉴 푸조 408을 가장 먼저 출시하는 시장"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한국 시장에서 푸조의 본격적인 성장을 견인할 '뉴 푸조 408'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잭슨 CEO는 기술력(Excellence)과 감성(Emotion), 매력(Allure) 등 모든 분야에서 만족감을 선사하는 뉴 408은 다방면에서 다재다능한 한국 소비자의 특성과도 부합한다고 자신했다.
스텔란티스 코리아가 24일 브랜드 데이를 열고 뉴 푸조 408을 공개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스텔란티스 코리아는 뉴 408 인지도 강화 및 브랜드 경험 확대를 위해 젊은세대와 적극적인 소통에 나선다.

젊은층이 선호하는 댄스 크루를 공식 앰배서더로 선정하고 댄스 챌린지를 진행하는 한편 도심 속 시승센터를 운영해 누구나 친숙하게 뉴 408을 경험할 수 있도록 접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잭슨 CEO는 "한국 소비자들, 특히 도심과 레저 생활에 열정적이고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며 얼루어와 함께하는 세상이 더 낫다고 믿는 진보적인 쾌락주의자들에게 세단과 SUV의 장점을 모두 누릴 수 있는 뉴 푸조 408은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푸조의 미래 압축한 '인셉션 콘셉트'


이날 스텔란티스 코리아는 푸조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인셉션 콘셉트'를 국내 최초로 공개하고 푸조가 그리는 미래 비전과 새로운 경험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스텔란티스 코리아가 푸조의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을 엿볼 수 있는 인셉션 콘셉트를 선보였다. /사진=장동규 기자
인셉션 콘셉트는 지난 1월 북미에서 개최된 서비자가전박람회(2023 CES)에서 처음 공개한 콘셉트카이며 라틴어로 '시작'(Inceptio)을 의미한다.

외관은 오는 2025년부터 차기 양산차에 적용될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입혔으며 실내는 색다른 주행 경험을 선사하도록 새로운 시트 포지션을 제안한다. 실내에서 더 이상 대시보드를 찾아보기 힘들게 됐다는 점도 혁신적인 요소로 꼽힌다.

인셉션 콘셉트는 순수전기차 플랫폼(BEV-by-design) 중 하나인 'STLA 라지(Large) 플랫폼'을 기반으로 설계됐다. 100kWh 배터리를 갖춰 한 번 충전으로 최장 800㎞를 이동하며 배터리는 1분에 30㎞, 5분에 150㎞까지 충전한다.

케이블 없이 무선 충전도 가능하다. 총 출력은 680마력(500kW)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 시간은 3초 이내다.

이날 스탈란티스 코리아는 전동화에 대한 명확한 비전과 대담한 시행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를 대비하는 푸조의 포괄적인 접근 방식인 'E-라이언 프로젝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스텔란티스 코리아가 푸조의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을 가늠할 수 있는 인셉션 콘셉트를 공개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E-라이언 프로젝트'는 ▲스텔란티스의 전동화 플랫폼인 STLA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제품과 서비스의 생태계(Ecosystem) ▲충전 및 커넥티비티를 포함한 엔드 투 엔드 고객 경험(Experience) ▲2025년까지 모든 라인업의 전기차(Electric) 버전을 출시하겠다는 계획이다.

최소한의 전력만으로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효율(Efficiency) ▲환경 (Environment)을 위해 2038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해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의 '5 E' 등도 포함한다.

제이크 아우만 스텔란티스 코리아 사장은 "푸조 브랜드 데이를 통해 우리는 영광스러운 유산으로 결속된 푸조의 과거, 뉴 408이 대표하는 푸조의 현재, 푸조 인셉션 콘셉트를 통한 미래를 엿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뉴 408 출시를 기점으로 올해 한국 시장에서 푸조 브랜드를 알리고 정체성을 강화해 나가는 데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