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우리은행장에 '영업통' 조병규 내정… "기업금융 명가 부활"(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우리은행
조병규 우리금융캐피탈 대표가 차기 우리은행장에 내정됐다. '기업금융' 노하우를 쌓은 조 내정자가 우리은행의 영업력을 끌어올릴 것이란 기대다.

우리금융그룹은 26일 자회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를 열고 우리은행장 후보로 조병규 대표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지주는 전략, 계열사는 영업'을 중시한다는 그룹 경영방침에 따라 자추위는 은행장 선임 기준을 '영업력'에 최우선적으로 두었다고 밝혔다.

자추위는 "조 내정자가 경쟁력 있는 영업능력과 경력을 갖추고 있고, 특히 기업영업에 탁월한 경험과 비전을 갖추고 있음을 높이 평가했다"며 "기업금융 강자로 우리금융을 도약시키겠다는 임종룡 회장과 원팀을 이뤄 우리은행의 기업금융 영업력을 극대화하고 계열사 간 시너지를 최대한으로 이끌어낼 수 있는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조 내정자는 본점 기업영업본부 기업지점장(2012년), 대기업심사부장(2014년), 강북영업본부장(2017년)을 거쳐 기업그룹 집행부행장(2022년)에 이르기까지 기업영업부문에서 경험을 축적했다.

우리금융에 따르면 조 내정자는 지점장 초임지였던 상일역지점을 1등 점포로 만들었고 본점 기업영업본부 기업지점장 근무 시 전 은행 KPI(성과평가 기준) 1위와 2위(2013~2014년)를 각각 수상하며 영업역량을 입증했다.

올 1분기 연결 기준 우리은행의 당기순이익은 8595억원으로 하나은행(9707억원), KB국민은행(9315억원), 신한은행(9315억원) 등 4대 은행 중에서 가장 실적이 저조하다. 조 내정자가 영업력을 입증해야 할 부분이다.

조 내정저는 혁신분야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았다. 조 내정자는 기업그룹 집행부행장 시절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이어주는 공급망금융플랫폼(SCF)을 구축했다.

착수 반년 만에 공급망금융플랫폼을 완성해 '원비즈플라자'를 출시했다. 최근 원비즈플라자는 은행이 상생금융과 동반성장을 구현한 구체적인 사례로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에 소개돼 호평받았다.

조 내정자는 7월3일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선임된 직후 공식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조 내정자는 당선 소감에 대해 "우리은행의 기업금융 명가 부활을 위해 혼신의 힘을 쏟을 것"이라며 "임종룡 회장과 새로운 기업문화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