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이 젖었는데 피가"… 정유정 태운 택시기사 '두려움'에 잠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또래 여성을 살해한 후 시신을 훼손·유기한 정유정을 손님으로 태운 택시 기사가 트라우마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포토라인에 선 정유정(왼쪽)의 모습과 경찰이 공개한 정유정의 모습. /사진=뉴스1
또래 여성을 살해한 후 시신을 훼손·유기한 정유정을 손님으로 태운 택시 기사가 트라우마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6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사건 당일인 지난달 26일 정유정을 태운 택시 기사 A씨는 두려움으로 일도 중단하고 주변 연락을 피하고 있다.

A씨는 당시 어린 여성이 혼자 여행 가는 것으로 생각했고 목적지에 도착한 뒤 트렁크에서 여행용 가방을 꺼내줬다. A씨는 동료에게 "가방에서 물 같은 게 새어 나와 손이 젖었는데 차에 타 확인해 보니 피가 묻어 있었고 바로 신고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씨는 "일 안 하고 잠시 피신해 있겠다"며 주변 연락을 피하고 있다고 동료 택시 기사가 전했다.

앞서 정유정은 범행 당일 오후 과외 중개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처음 만난 피해자의 집을 찾아가 피해자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했다. 이후 시신 일부를 여행용 가방에 담아 택시를 잡았고 평소 자신이 산책하던 경남 양산의 한 공원에 시신을 유기했다.

경찰은 정유정이 "TV에서 범죄·수사 프로그램을 보며 실제로 살인해보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고 한 진술로는 범행 동기가 명확하지 않다고 판단해 보강 수사 차원에서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결과 정유정은 정상인의 범주에 들지 못하는 '비정상적 특이성향'을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추가 분석을 마치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검찰에 결과를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 75%
  • 25%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