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식·접대도 사치" 기업, 경영악화에 법인카드 사용도 줄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코로나 엔데믹(감염병 주기적 유행) 시대로 접어들며 전체 카드 사용 규모가 커진 것과 대조적으로 기업들의 법인카드 사용이 줄었다. 경영여건 악화로 실적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선제적으로 지갑을 닫는 모습으로 풀이된다.

8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4월 신용·체크카드 등 전체 카드의 승인금액은 93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90조3000억원) 대비 4.1% 늘었다.

구체적으로 신용카드가 74조원으로 1년 전(70조9000억원)과 비교해 4.4% 늘었고 체크카드는 19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19조) 대비 3.8% 증가했다.

다만 카드 사용 주체별 승인금액에선 차이가 났다. 개인카드의 지난 4월 승인금액은 77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73조3000억원) 대비 5.3% 늘었지만 법인카드는 17조에서 16조8000억원으로 1.5% 감소했다.

평균 지출하는 씀씀이도 작아졌다. 같은 기간 전체 카드의 평균 승인금액은 4만1031원으로 1년 전(4만2241원)과 비교해 2.9% 줄었다. 직전 달(4만2024원)과 비교해서는 2.4% 감소한 수치다.

그중 법인카드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개인카드의 평균 승인금액은 3만5766원으로 1년 전(3만6462원)과 비교해 1.9% 줄어드는데 그쳤지만 법인카드는 12만8704원으로 전년 동기(13만4554원)와 비교해 4.3%나 감소했다. 한 달 전인 3월(12만9820원)과 비교해서는 0.9% 줄었다.
 

강한빛
강한빛 [email protected]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