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공포' 커지는 中… 시진핑 "대외 개방 수준 높여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이 디플레이션에 빠질 것이란 공포가 커지는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대외 개방 수준을 높일 것을 주문했다. 사진은 중국 인민은행 전경. /사진=로이터
중국 경기 회복세가 더딘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무역·투자 분야에서 대외 개방 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1일(이하 현지시각)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 영문판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더 높은 수준의 개방형 경제를 국가 전략과 밀접하게 연결해야 한다"며 대외 개방 수준을 높일 것을 주문했다.

매체는 콩이 톈진대 경제·금융학 교수의 말을 인용해 "높은 수준의 개방성 유지는 중국 경제발전을 이끈 핵심 요소"라며 "최근 몇몇 서방국들이 우리를 방해했음에도 중국은 윈-윈(Win-Win) 구도의 개방형 경제정책을 유지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의 이같은 발언은 중국이 디플레이션(경기침체 속 물가하락)에 빠질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 중국 인민은행은 지난달 13일 7일물 역환매조건부채권(역RP) 금리를 0.1%포인트 인하했음에도 중국 경기 회복세는 여전히 더디다.

중국 통계국 발표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 생산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5.4% 역성장해 지난 2015년 12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또 지난달 중국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과 동일한 것으로 집계됐다. 식품·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중국의 소비자 인플레이션율은 전월 대비 0.6% 감소했다.

소극적인 양적완화 정책이 문제라는 지적도 나왔다. 블룸버그는 지난 9일 미셸 람 소시에테제네랄(SG) 애널리스트의 말을 인용해 "중국 당국은 현재 소극적 양적 완화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양적 완화를 가속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인민은행은 지난달 20일 1년 만기 대출우대금리(LPR)를 0.1%포인트 인하하는 데 그쳤다.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31하락 18.9809:04 12/01
  • 코스닥 : 825.66하락 6.0209:04 12/01
  • 원달러 : 1299.50상승 9.509:04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09:04 12/01
  • 금 : 2057.20하락 9.909:04 12/01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