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1년 2개월 만에 최고 수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월 둘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보다 0.1포인트 상승한 88.6으로 1년 2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뉴스1
서울 주요 단지를 중심으로 매매가가 반등하면서 아파트 매수 심리도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1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8월 둘째 주(14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88.6으로 지난주(88.5)보다 0.1포인트(p)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6월13일(88.8) 이후 약 1년 2개월 만에 최고치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아파트 매매 수요와 공급 비중(0~200)을 100 기준으로 지수화한 것으로 100보다 높으면 매도 희망자보다 매수 희망자가 많고 낮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매매수급지수는 3월 첫째 주부터 24주 연속 상승 중이지만 기준선인 100에 미치지는 못해 집을 팔고 싶은 사람이 더 많은 상황이다. 다만 지난해 말 63.1까지 떨어졌던 것을 감안하면 최근 매수 심리는 빠르게 회복한 것이다.

지역별로 서울은 도심권(종로·용산·중구 등)이 92.2로 5개 권역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강남3구가 있는 동남권(강남·서초·송파 등) 매매수급지수도 91.1로 전주(90.7) 대비 상승했다.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구 등)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보다 0.2포인트 하락한 86.3을 기록했으며 동북권(노원·도봉·강북구 등) 지수도 이번 주 87.6으로 0.4포인트 떨어졌다.

경기도 매매수급지수는 89.8로 지난주와 같았고 인천은 88.3으로 지난주(88.0)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극심한 거래 절벽이었던 서울 아파트 거래량도 회복세를 보였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 1~7월 서울시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2만136건으로 지난해 전체 거래량(1만1958건)보다 약 68.3% 많았다. 자치구 별로 송파구가 1692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노원구(1452건) ▲강동구(1364건) ▲강남구(1315건) ▲성북구(1076건) ▲영등포구(1064건) 등으로 나타났다.
 

신유진
신유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