잼버리 대원들 퇴영하는데… '여가부 장관'은 국립공원 숙소에 묵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3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대회 조직위원회 공동위원장이었던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현장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스1
2023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대회 조직위원회 공동위원장이었던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잼버리 기간 국립공원 숙소에서 묵은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뉴스1에 따르면 김 장관은 잼버리 대회가 열린 1일부터 태풍 '카눈'으로 조기 철수를 한 8일까지 국립공원공단 변산반도생태탐방원에 묵었다.

국립공원공단 변산반도생태탐방원은 2~8인실로 구성되며 각 방에 화장실, 샤워부스, 세면대가 갖춰졌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3일 김 장관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대회가 끝날 때까지 현장을 지키며 158개국 참가자 4만3000명의 안전을 확보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4일부터 6일까지 잼버리 영지에서 숙영한 반면 주무부처인 여가부의 장관은 이를 지키지 않았다. 이에 대해 여가부는 "장관이 묵은 2인실이 3만원 가량으로 비용이 저렴해 숙소로 정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번 잼버리에서는 폭염과 함께 화장실과 세면장 시설이 열악해 영국과 미국 등 일부 참가자가 퇴영까지 하는 사태가 발생하며 국제적 망신을 샀다.


김 장관은 서민민생대책위원회로부터 잼버리 대회 부실 운영에 대해 직무 유기와 업무 방해 등 혐의로 고발 당했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