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렉스·욜로했던 2030세대, 은행 신용대출 연체율 2배 급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에서 시민들이 입장을 위해 줄 서 있는 모습./사진=뉴스1
고금리·고물가에 빚을 갚지 못하는 청년들이 늘면서 2030세대의 은행 신용대출 연체율이 1년새 2배 뛰었다.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홍성국(더불어민주당·세종특별자치시갑)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6월 말 기준 20대 청년층의 신용대출 연체율은 1.4%로 지난해 6월(0.7%)과 비교해 2배로 급등했다. 현행법상 개인신용정보 보관이 가능한 기간(5년) 중 가장 높은 최고치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30대의 신용대출 연체율 역시 0.6%로 2배 상승했다. 40대와 50대는 모두 0.5%로 1년 만에 0.2%포인트 상승했다. 60대 이상의 연체율은 0.8%로 같은 기간 0.3%포인트 올랐다.

신용대출 차주 수는 20대와 60대 이상에서만 증가했다.

전체 신용대출 차주 수는 올 6월 말 기준 688만6815명으로 지난해 6월보다 2만5000여명이 감소했다. 하지만 20대 차주는 69만1948명으로 1년새 약 8만명 늘었고, 60대 이상 차주는 87만 3330명으로 약 3만명 늘었다.

6월 말 신용대출 잔액은 163조8000여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6월 184조4000여억원에서 약 20조가량 감소한 규모다. 신용대출 잔액은 40대가 59조4000여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20대는 7조5000여억원으로 가장 적은 비중을 차지했다.


홍성국 의원은 "저금리, 양적완화, 자산가치상승 황금기의 '이지머니'가 20~30대를 저축하던 세대에서 빚내는 세대로 변화시켰다"며 "불안정한 소득 기반에 고금리, 고물가까지 맞물려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60대 이상 고령층의 신용대출 차주 수와 연체율이 급등한 것도 주목해야 한다"며 "경제적으로 취약한 청년층과 고령층에 위기 징후가 뚜렷한 만큼 구조적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슬기
박슬기 [email protected]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1.50하락 5.7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