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총선 경쟁 레이스 시작… '윤心', 공천 열쇠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내에서 총선 출마를 위한 경쟁이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윤 대통령. /사진=뉴스1
국민의힘 내에서 대통령실 주요 참모 출마설이 불거지면서 총선을 향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지난 15일 뉴스1에 따르면 용산 대통령실에서 행정관급을 중심으로 대통령실 참모 등 30여명의 총선 출마 러시가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대통령실 수석급에선 이진복 정무수석과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김은혜 홍보수석의 총선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비서관급에선 주진우 법률비서관과 강명구 국정기획비서관·강훈 국정홍보비서관·전희경 정무1비서관 등 10여명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정무수석실 소속 허청회·배철순·김인규 행정관과 시민사회수석실 소속 김대남·이창진·여명 행정관 등이 거론된다.

앞서 이동석 전 행정관(충북 충주)과 이승환 전 행정관(서울 중랑을)이 일찌감치 선발대로 나섰고 최지우 전 행정관도 충북 제천·단양 출마를 위해 최근 사직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참모진은 오는 추석 연휴를 전후로 내년 1월까지 순차적으로 총선 출사표를 던질 것으로 보인다. 지역구 의원으로 출마할 경우 내년 총선(오는 4월10일)으로부터 90일 전인 오는 1월11일까지 사직하면 된다. 여기에 원희룡 국토교통부·박민식 국가보훈부 등 총선 출마가 유력한 장관들을 포함하면 이 명단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정치인 출신 장관이나 참모진들의 총선 출마 의중을 고려해 왔던 것으로 전해진다. 전날 국민의힘 지도부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대통령실 참모진 총선 차출을 요청했고 윤 대통령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여권의 주요 화두로 떠오르기도 했다. 대통령 참모 총선 차출설 배경에는 친윤(친윤석열) 지도부 구축 등 높아진 윤 대통령의 당 장악력이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심(윤석열 의중)이 중요해진 만큼 윤 대통령을 보좌한 인사들의 총선 출마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란 분석이다. 여권 관계자는 "국정 전반을 다뤄본 대통령실 참모들이 국민을 위해 봉사할 기회를 가진다면 바람직한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 같은 차출설은 당내 경쟁을 촉발하고 있다. 일부 참모들이 향할 곳으로 보이는 지역에는 현역 의원들이 이미 자리 잡고 있어 내부경쟁이 불가피하다. 이진복 수석은 부산 동래구(김희곤 의원)·주진우 비서관은 부산 수영구(전봉민)·김인규 행정관은 부산 서동구(안병길)·이창진 행정관은 부산 연제(이주환)·배철순 행정관은 경남 창원 의창(김영선)·최지우 행정관은 충북 제천·단양(엄태영) 등 현역 의원 지역구 출마설이 나온다.

다만 일각에서는 공천 경쟁이 자칫 갈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감지된다. 자칫 지나친 '윤심'이 부각돼 '물갈이'가 이루어질 경우 각 지역의 강한 반발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 전날 '차출설' 보도 직후 당내 핵심 인사들이 "사실무근"이라며 진화에 나선 것도 이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철규 사무총장은 보도 직후 의원들이 있는 단체 채팅방에 해당 기사 링크를 공유하며 "기사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명확히 알려드린다"며 "그동안 당과 대통령실 사이에 총선과 관련해 명단을 주고받은 사실이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 0%
  • 10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