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이닝 무실점' 류현진, 4승은 다음기회로… 팀은 3-2 승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18일 오전(한국시각)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2023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2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팀 승리에 일조했다. 사진은 류현진의 올시즌 투구 모습. /사진=로이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4승 달성을 다시 한번 다음 기회로 넘겨야했다.

류현진은 18일 오전(한국시각)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2023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2이닝 6피안타 2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투구수는 83개.

좋은 투구 내용이었지만 5회를 채우지 못하면서 승리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 팀이 1-0으로 리드하던 상황에서 5회 2사까지 잡았지만 이미 가르시아와 교체돼 경기에서 빠졌다. 이날 토론토 결국는 3-2로 승리했다.

류현진은 4승에만 4번째 도전했지만 승리투수가 되진 못했다. 하지만 앞선 8경기 중 7경기에서 실점했던 것과 비교하면 이날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ERA)은 2.93에서 2.62로 다소 낮아졌다.

1회를 삼자범퇴로 돌려세운 류현진은 2회 무사 2,3루 위기를 맞기도 했다. 하지만 파블로 레예스를 유격수 땅볼을 유도해 홈으로 쇄도하던 주자를 잡아냈다. 이어 트레버 스토리와 바비 달백을 각각 중견수 플라이와 우익수 플라이로 막아내 실점하지 않았다.

3회에도 무사 2,3루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이번에도 후속타자들을 뜬공과 땅볼 등으로 유도하며 실점하지 않고 마쳤다. 이어 4회에는 1사 1,3루 상황에서 병살타를 유도하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5회에는 첫 타자를 잡아낸 후 실책과 안타 등으로 2사 1,2로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이번에는 존 슈나이더 감독이 마운드에 직접 올라갔고 가르시아로 투수를 교체해 이날 류현진의 투구는 종료됐다. 가르시아는 후속타자를 삼진으로 처리해 류현진은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텍사스 레인저스를 상대로 4연패를 당했던 토론토는 이날 승리로 보스턴과의 3연전을 모두 쓸어담으며 83승째(67패)를 올렸다. 토론토는 이날 결과로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 2순위로 올라서며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경기 후 슈나이더 감독은 류현진을 교체한 배경에 대해 "투구 수와 이전 이닝에서 투구 내용들을 종합해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차상엽
차상엽 [email protected]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