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중소상공인 200여명 타이완 수출 지원 상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쿠팡이 지난 18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쿠팡과 함께하는 중소상공인 대만 진출 사업설명회'를 진행했다. 사업설명회에 참가한 업체 담당자들이 쿠팡 수출 상담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쿠팡
쿠팡이 전국 200곳 중소상공인의 타이완 시장 진출 지원에 나섰다.

쿠팡은 지난 18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쿠팡과 함께하는 중소상공인 대만 진출 사업설명회'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중소기업유통센터·한국여성경제인협회와 17개 지방자치단체에 참가신청을 한 전국 중소상공인과 지자체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쿠팡의 타이완 진출 설명회는 지난 8월 기획재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공정거래위원회·방송통신위원회 등이 참여한 '제3차 범부처플랫폼 정책협의체 겸 플랫폼 기업 간담회'에서 쿠팡이 자율규제 추진 계획 중 하나로 소개한 '중소기업·소상공인 해외진출 지원'의 일환이다.

설명회에서 쿠팡의 해외 사업 담당자들은 타이완 시장 분석, 쿠팡의 타이완 로켓배송과 로켓직구 서비스, 쿠팡의 타이완 진출 프로세스와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쿠팡은 성장 잠재력이 높은 타이완 시장에 지난해 10월부터 로켓직구와 로켓배송을 론칭했다. 쿠팡 어플리케이션(앱)은 진출 6개월 만에 타이완 현지에서 가장 많이 다운로드된 쇼핑 앱 1위로 등극했다.

쿠팡 김진국 상무는 "타이완에 나간 수백만개 상품 가운데 소상공인 판매자 비중이 70%에 이른다"며 "식품·뷰티 등 다양한 분야 중소상공인들의 성공 사례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중소상공인들은 쿠팡의 발표 후 수출 상담을 받았다. 수출을 희망하는 업체들은 향후 수출 심사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중소상공인들이 가장 뜨거운 호응을 보인 것은 쿠팡의 '원스톱 수출' 모델이었다. 쿠팡은 타이완에 진출할 때 물류, 통관, 번역, 고객서비스, 마케팅을 모두 도맡으며 중소상공인들을 지원하고 있다.

설명회에 참석한 중소상공인 사이에선 경기침체와 중국 수출 둔화 등 악재 속에 쿠팡의 타이완 로켓직구·로켓배송 모델은 별도의 현지 인력 채용·법인 설립·바이어 설득 같은 부담이 없는 신성장 수출 모델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매출에서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3%에 불과한 드립커피 업체 카페예는 쿠팡을 통해 수출 비중을 20%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이시형 카페예 부장은 "복잡한 통관 절차, 까다로운 현지 기업들의 납품조건, 정기배송망 부재 등으로 수출을 늘리지 못한 상황에서 쿠팡의 타이완 진출이 우리 같은 중소기업의 수출 연착륙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5:32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5:32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5:32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5:32 09/22
  • 금 : 1939.60하락 27.515:32 09/22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