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팜, 제2올리고동 생산기지 첫 삽… "생산능력 2배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스티팜이 경기도 안산 반월캠퍼스 부지에서 제2올리고동 기공식을 열었다. 지난 18일 열린 제2올리고동 기공식에서 장순기 에스티팜 생산본부장(왼쪽부터)과 김민영 동아에스티 사장, 정재훈 동아쏘시오홀딩스 사장, 강정석 동아쏘시오그룹 회장, 김경진 에스티팜 사장, 백상환 동아제약 사장, 박윤이 아벤종합건설 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에스티팜
에스티팜이 올리고 위탁개발생산(CDMO) 분야 세계 1위를 향한 제2올리고동 건설을 시작했다.

에스티팜은 지난 18일 경기도 안산 반월캠퍼스 부지에 제2올리고동 기공식을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기공식에는 강정석 동아쏘시오그룹 회장과 김경진 에스티팜 사장, 정재훈 동아쏘시오홀딩스 사장, 김민영 동아에스티사장, 백상환 동아제약 사장 등 각 그룹사 사장단이 참석했다.

제2올리고동 신축은 에스티팜의 초격차 전략의 일환으로서 1100억원이 투자된다. 제2올리고동을 완공하고 두 차례 증설을 모두 마치면 올리고 생산 규모는 약14mol(2.3~7t)까지 늘어나 생산능력 세계 1위 기업으로 도약할 전망이다.

제2올리고동은 cGMP(미국 의약품 제조·품질 규정) 시설 전문 건설사 아벤종합건설이 시공 예정이며 반월 캠퍼스 부지에 연면적 1만900㎡(약 3300평), 높이 60m, 7층 규모로 지어진다. 1층부터 5층까지는 규모별 다양한 생산 설비를 구축하게 되고 6층부터 7층까지는 추가 라인을 세울 수 있는 예비 공간으로 만들어 향후 올리고 시장 성장에 따라 활용할 예정이다.

에스티팜은 제2올리고동을 공정 자동화를 기반으로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고도화된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설계 단계부터 운영 효율화와 자동화를 목표로 작업자 이동 동선까지 파악해 레이아웃을 만들었다.

공정 설비 자동화 시스템 PCS(공정 제조설비 제어), BMS(공정 제외 설비 제어, 온·습도, 차압 조절) 및 WMS(창고관리시스템) 운영을 통해 생산성 향상과 원가절감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폐열을 난방에 재사용하는 시스템, 냉각수가 필요하지 않은 증류시스템, 용수 소모량을 최소화하는 세척시스템, 필터 수명을 연장하는 신기술을 도입하는 등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 측면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는 경영 방침을 적극 반영했다.

늘어나는 생산규모만큼 매출도 늘어날 전망이다. 제2올리고동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2030년 올리고 매출 1조원의 비전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제2 올리고동은 생산능력 자체를 2배가량 키우는 것과 동시에 생산효율성은 4~5배 높일 수 있도록 설계했다"며 "이번 증설을 통해 더 많은 고객사를 유치하고 좋은 실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