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유엔 총회서 우크라 결집 촉구…"유엔 헌장 원칙 포기해선 안돼"

"미중 냉전식 관계 반대…기후 위히 등 문제 공동 협력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3.09.19.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3.09.19.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결집을 촉구하는 한편, 미중 관계를 책임 있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서 열린 연설에서 지난해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겨냥해 "침략자를 달래기 위해 유엔 헌장의 핵심 원칙을 포기한다면, 어떤 회원국도 자신이 보호받는다고 확신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만일 우리가 우크라이나의 분단을 허용한다면, 어떤 독립적 국가도 안전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중 관계에 대해서는 양국이 기후 등 문제에 대해 공통으로 노력해야 한다며 냉전식 경쟁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과 제3국의 파트너십은 특정 국가를 억제하기 위함이 아니라면서 "우리는 중국과의 경쟁을 책임감 있게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리는 기후 위기를 포함한 문제에 관해 중국과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엔 총회 개막에 앞서 바이든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것이 미국의 국가 안보뿐만 아니라 유엔 헌장 유지와 주권 및 영토 보전을 위한 것이라고 촉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행정부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이 기후 변화 대응책과 관련한 연설도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유엔 총회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불참했다.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5:32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5:32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5:32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5:32 09/22
  • 금 : 1939.60하락 27.515:32 09/22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