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023년 9월 20일 띠별 운세

80년생, 쓰린 가슴을 쓸어내리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의 운세] 2023년 9월 20일 띠별 운세

2023년 9월 20일 (음력 8월 6일)
정동근 (한국역술인협회 부회장)

쥐띠

36년 병자생 기회는 또 옵니다. 급한 생각은 금지.
48년 무자생 자초한 일일 수 있습니다.
60년 경자생 비현실적일 수 있습니다.
72년 임자생 일복이 많습니다.
84년 갑자생 마음으로 우세요.
96년 병자생 음악을 듣고 휴식도 좋아요.

소띠

37년 정축생 두려움에 떨지 마세요.
49년 기축생 설레는 마음을 가지세요.
61년 신축생 증폭시키지 마세요.
73년 계축생 기분 전환을 해보세요.
85년 을축생 목표를 선행하세요.
97년 정축생 싸움하지 마세요.

범띠

38년 무인생 긍정적으로 판단하세요.
50년 경인생 능력을 보여주세요.
62년 임인생 천진난만합니다.
74년 갑인생 모든 게 과정이라 생각하세요.
86년 병인생 정신력으로 버티세요.
98년 무인생 마음은 하나입니다.

토끼띠

39년 기묘생 눈을 잠시 쉬어주세요.
51년 신묘생 고비가 옵니다.
63년 계묘생 슬픔이 잦아듭니다.
75년 을묘생 우연한 생각입니다.
87년 정묘생 쉴 틈이 없이 바쁩니다.
99년 기묘생 목표를 향해 가세요.

용띠

40년 경진생 기분 좋은 꿈을 꾸세요.
52년 임진생 하늘을 바라보세요.
64년 갑진생 되돌릴 수 없습니다.
76년 병진생 집중력을 기르세요.
88년 무진생 섭섭한 기분이 들 수 있습니다.
00년 경진생 받아들이세요.

뱀띠

41년 신사생 심층분석이 필요합니다.
53년 계사생 초라해 보일 수 있습니다.
65년 을사생 동기부여가 됩니다.
77년 정사생 음주운전은 위험합니다.
89년 기사생 새겨들으세요.
01년 신사생 주변을 살피세요.

말띠

42년 임오생 호흡을 고르세요.
54년 갑오생 위기를 기회로 바꾸세요.
66년 병오생 방어운전을 하세요.
78년 무오생 환기를 시키세요.
90년 경오생 작은 고추가 맵습니다.
02년 임오생 순조롭습니다.

양띠

43년 계미생 예상이 빗나갈 수 있습니다.
55년 을미생 앞서가는 생각은 금물입니다.
67년 정미생 재미를 느껴보세요.
79년 기미생 내성적일 수 있습니다.
91년 신미생 평화롭습니다.
03년 계미생 인성이 좋습니다.

원숭이띠

44년 갑신생 주변이 시끄러울 수 있습니다.
56년 병신생 어긋나서는 안 됩니다.
68년 무신생 귀를 기울여 보세요.
80년 경신생 쓰린 가슴을 쓸어내리세요.
92년 임신생 기쁨을 만끽하세요.
04년 갑신생 성급하게 진행해서는 안 됩니다.

닭띠

45년 을유생 덕을 쌓아보세요.
57년 정유생 기도를 해보세요.
69년 기유생 값진 경험을 해보세요.
81년 신유생 귀한 존재입니다.
93년 계유생 안도감을 느끼도록 하세요.

개띠

46년 병술생 안부를 전해보세요.
58년 무술생 희망이 있습니다.
70년 경술생 함께 즐기세요.
82년 임술생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94년 갑술생 막연한 생각은 버리세요.

돼지띠

47년 정해생 베풀어 보세요.
59년 기해생 고통이 있습니다.
71년 신해생 알레르기를 주의하세요.
83년 계해생 심혈을 기울이세요.
95년 을해생 기온에 주의하세요.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5:32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5:32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5:32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5:32 09/22
  • 금 : 1939.60하락 27.515:32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