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알레르기 비염 환자, '이것' 사용 주저하지 마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이 스테로이드 사용을 주저하고 있는데 전신 부작용이 전혀 없는 만큼 치료에 적극 사용할 필요가 있다. 사진은 기사의 직접적인 내용과 관련이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날씨가 선선해지고 큰 일교차를 보이면서 알레르기 비염 환자가 늘고 있다. 코 점막이 민감해지면서 비염이 심해지기 때문이다.

비염은 흔한 질병이다 보니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축농증, 만성 기침 등으로 발전할 수 있으며 중이염, 결막염도 동반할 수 있다. 침, 코막힘, 가려움증 등으로 숙면을 취하지 못해 학생들은 학업 능률 저하, 직장인들은 만성 피로감 등으로 업무 수행에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을 알레르겐이라고 하는데 비염은 집먼지 진드기, 꽃가루 같은 알레르겐에 노출된 코 점막에 염증이 생겨 맑은 콧물, 재채기, 코막힘, 코 가려움증 등이 발생하는 병이다.

염증을 제거하기 위해선 반드시 항염증 효과가 있는 치료제를 사용해야 한다. 비염 환자의 30% 정도는 천식으로 진행될 가능성도 있으며 코막힘으로 입을 벌리고 자다 보면 치아에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비염으로 인한 가장 큰 문제는 수면 장애를 포함한 삶의 질 저하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가 코막힘으로 코골이나 수면 무호흡이 발생하면 숙면에서 깨어 매우 얕게 자는 미세 각성 상태가 되는데 일반인보다 미세 각성 상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약 10배 수준에 이른다.

권혁수 서울아산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는 "코의 작은 염증 하나로 다양한 질병이 추가로 생기는 것은 물론 코막힘으로 숙면까지 방해받게 되는 것이다"며 "코막힘에 비염까지 조절이 안 되면 콧물이 목뒤로 흘러 목을 자극하고 기침을 유발하며 눈까지 가려워져 자는 동안 눈을 자주 비비게 해 숙면을 더 방해한다"고 말했다.


알레르기 비염을 가장 효과적이면서도 안전하게 치료하는 약물은 비강 분무 스테로이드다. 비강 분무 스테로이드는 콧속 염증에 가장 큰 항염증 효과를 보이며 코막힘, 눈 가려움증, 수면장애 등 모든 증상을 개선한다. 다만 스테로이드 부작용에 대한 우려 때문에 사용을 중지하는 경우가 많다.

권 교수는 비강 분무 스테로이드는 먹는 스테로이드와 달리 부작용이 전신 부작용이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가장 흔히 사용하는 모메타손이나 플루티카손푸로에이트 등은 체내에 흡수돼도 대부분 분해돼 빨리 없어져 우리 몸에 주는 영향이 전혀 없다고 부연했다. 대부분의 비강 분무 스테로이드는 2세 소아부터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됐고 30년 이상 사용돼 안전성이 검증됐다. 증상과 관계없이 꾸준히 사용한다면 나중에 비염 증상과 합병증이 생기는 것을 방지하고 숙면을 취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권 교수는 "모든 만성질환과 마찬가지로 알레르기 비염도 꾸준한 치료가 필요하다"며 "비강 분무 스테로이드를 꾸준히 사용해 치료한다면 숙면은 물론 학교와 직장에서도 활기찬 인생을 살 수 있을 것이다"고 조언했다.
 

  • 0%
  • 10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