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에 장사 없네" 강남 아파트 실거래가 1억원 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들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연속 동결에도 시중은행들은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를 올려 8%에 육박하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매수 움직임도 둔화되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고금리가 장기간 이어질 수 있다는 불안이 커지며 서울에서 아파트가 1억원대 하락하는 등 부동산 불황의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

21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0.09%를 기록했다. 연휴 이후 매수 문의가 다소 늘어 전주(0.07%)보다 상승폭을 확대했다. 다만 상승률은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둔화돼 0.10% 수준을 밑돌았다. 앞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올해 8월 셋째 주 0.14% 상승해 이달 초까지도 0.10% 이상 상승률을 기록했다.

올들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연속 동결에도 시중은행들은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를 올려 8%에 육박하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매수 움직임도 둔화되고 있다.

지난 6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3차 전용 82㎡는 35억원(1층)에 실거래됐다. 해당 면적은 올해 7월 36억5000만원(4층)에 매매돼 3개월 만에 1억5000만원 하락했다. 송파구 잠실동 트리지움 84㎡도 이달 들어 21억9500만원(8층), 22억9500만원(29층)에 각각 거래됐다. 불과 한 달 전 23억4000만원(16층)에 거래됐던 것과 비교하면 1억원 이상 내린 셈이다.

성동구 행당대림 전용 84㎡(12억7000만원), 성북구 래미안장위포레카운티 전용 84㎡(9억7000만원) 등은 호가가 1000만~3000만원 내렸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금리 인상 우려로 그동안 상승폭이 작았던 지역과 단지 위주로 올랐다"고 설명했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04상승 14.0311:57 12/04
  • 코스닥 : 828.82상승 1.5811:57 12/04
  • 원달러 : 1301.70하락 4.111:57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1:57 12/04
  • 금 : 2089.70상승 32.511:57 12/04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방문규, 제30차 에너지위 '전력계통 혁신대책'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