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노소영, 감정 다툼 격화… "가정 깬 것 벌 받아야" vs "언플 유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 사진=뉴시스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사이의 감정 다툼이 격화되고 있다. 노 관장이 언론을 통해 연일 최 회장과 최 회장의 동거인을 비판하자 그동안 대응을 자제했던 최 회장 측도 노 관장이 '언론 플레이'를 펼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 12일 소송 대리인을 통해 "노 관장과의 혼인관계는 새로운 사람을 만나기 훨씬 이전에 이미 완전히 파탄이 나 있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어 "십수 년 동안 형식적으로만 부부였을 뿐 서로 불신만 남아있는 상태에서 남남으로 지내 오다가 현재 쌍방이 모두 이혼을 원한다는 청구를 해 1심에서 이혼하라는 판결이 이루어진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노 관장은 마지막 남은 재산분할 재판에서 유리한 결론을 얻기 위해서 재판이 진행 중인 사항에 대해 일방적인 자신의 입장을 언론에 이야기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어 당황스럽기까지 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인 일로 사회적인 논란을 일으키는 게 부적절하고 또 항소심 재판부의 당부도 있어 자세히 말씀드리지 못하는 점을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여러가지 현안으로 위중한 상황에서 논란을 야기한 점 국민들께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최 회장의 입장문은 전날 노 관장이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최 회장의 동거인인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을 겨냥해 "남의 가정을 깬 사람은 벌을 받아야 한다"며 "가정이 있다는 걸 뻔히 알면서 아이를 낳고 부인 행세를 하는 것은 안 된다"고 말한 데 대한 반박이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9일 항소심 첫 변론 기일 당시 법정에 직접 출석한 노 관장이 "제 사건으로인해 가정의 소중한 가치가 법에 의해 지켜지는 그런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언급하자 "법정 심리에만 집중하며 성실하게 재판에 임하겠다"고 대응 자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노 관장이 김 이사장을 직접 겨냥해 책임을 묻는 발언을 하자 이혼 소송에 이르게 된 이유는 최 회장과 노 관장 두 사람 사이의 문제일뿐 3자와는 무관하다는 입장문을 낸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 측은 특히 노 관장이 '언론 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의 소송대리인은 "불과 2일 전에 항소심 재판부가 '여론몰이식 언론플레이 자제하라'고 당부했음에도 노 관장이 이를 무시하고 자신의 일방적인 주장을 기자회견과 인터뷰로 밝혔다"며 "법정에서 다투고 있는 당사자 사이의 문제를 고의적으로 제3자에게 전가시켜 세간의 증오를 유도하려는 행위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1988년 결혼해 슬하에 세 자녀를 뒀다. 최 회장은 2015년 혼외자의 존재를 알린 뒤 2017년 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했으나 합의에 실패하자 정식 소송을 제기했다.

이혼을 거부하던 노 관장도 2019년 12월 위자료 3억원과 최 회장이 보유한 지주사 SK의 주식 1297만5472주 중 648만7736주를 분할해 달라는 내용의 맞소송을 냈다.

이에 대해 1심 재판부는 지난해 12월 최 회장이 노 관장에 1억원의 위자료를 지급하고 665억원 규모의 재산을 분할하라고 판결했다. 노 관장이 요구했던 SK 주식은 특유재산으로 판단하고 재산분할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후 양측 모두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를 제기했다. 노 관장은 이혼 소송과는 별도로 올해 3월 김 이사장을 상대로 30억원 손해배상도 청구했다. 최 회장과 노 관장의 두 번째 변론기일은 내년 1월11일 열린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