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한 개도 안 올 때도"… 류준열·혜리, '결별' 암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류준열과 혜리가 7년 동안 이어온 공개 열애를 마감한 가운데 혜리의 과거 벌언이 뒤늦게 이목을 끌고 있다. /사진=ENA 방송캡처
배우 류준열과 혜리가 7년 열애의 마침표를 찍은 가운데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혜리는 지난 6월 ENA 유튜브 채널 '혜리미예채파'의 미방송분 '갑자기 시작된 희대의 논쟁! 메시지 읽씹 VS 안읽씹'이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출연진은 함께 밥을 먹으며 마지막날 촬영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던 중 연락을 지속하자는 발언이 나오며 '혜미리예채파' 멤버들은 서로의 카톡 갯수를 공개했다. 당시 미연은 157개, 김채원은 183개, 리정은 114개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혜리는 깜짝 놀라며 "난 하루에 카톡 한 개도 안 올 때 있는데"라고 말했다.

당시에도 혜리는 류준열과 공개 연애 중이던 상황.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혜리 연애하는 거 맞냐?"라는 반응을 남기기도 했다. 게다가 13일 류준열과 혜리의 결별설이 전해지면서 이때부터 두 사람의 사이가 소원해진게 아니냐는 추측도 이어졌다.

앞서 혜리와 류준열은 지난 2016년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을 통해 연을 맺고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류준열과 혜리는 2016년 10월 tvN 10주년 시상식에 시상자로 함께 등장하며 실수로 손깍지를 끼는 모습이 포착돼 열애설에 불을 지폈다. 이듬해 8월 두 사람은 연애 사실을 인정했다.

많은 이들의 응원과 축하 속에 공개 연애를 이어온 두 사람은 7년 만에 연인에서 서로를 응원하는 동료로 남게 됐다. 다만, 두 사람의 소속사인 씨제스 스튜디오와 크리에이티브 아이엔지 측은 결별 이유나 시기에 대해 "사생활이라 확인이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