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현희 분노 "이거 저 아니에요"… 전청조에게 SNS도 털렸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가 지난달 재혼 예정자였던 전청조(27)의 전과 사실이 드러날 당시 인스타그램으로 답장한 것이 본인이 아니었다며 분노했다. 사진은 지난 8일 경찰의 대질심문 소환 조사 차 서울 송파구 가락동 송파경찰서에 출석한 전청조 사기 공범 의혹을 받는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 /사진=임한별 기자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가 전청조와의 사기 공범 의혹에 대해 적극 부정했다.

남현희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이거 제가 답장한 거 아니에요. 저 잠시 자리 비웠을 때 제 폰을 쓴 거네요. 후 진짜.."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지난달 24일 한 팬이 전청조의 성별 의혹을 폭로한 내용의 메시지가 담겨있다. 해당 네티즌은 전씨가 여자고 구치소 생활을 한 적 있다는 내용을 남현희에게 알리며,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데 혹시 모르니까 꼭 서류 같이 가서 떼서 확인해 보라"고 우려를 드러냈다. 그러자 남현희는 "네 감사합니다"고 답했다.

또한, 한 매체를 통해 공개됐던 전씨가 남현희 조카에게 보낸 메시지도 언급됐다. 이는 남현희의 계정으로 전송된 메시지는 "꼭 너 같은 애들이 내 얼굴 봐야 정신차리더라. 겁대가리 없이. 지금도 말하는 게 싸가지 없는 거 봐라" 등 폭력적인 내용이 담겼다.

남현희는 "이것도 저 아니다. 제 인스타 DM을 허락도 없이 사용했다"라고 강조했다. 인스타그램 대화에 대해 남현희가 "내가 쓴 게 아니다"라고 주장, 전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몰래 사용한 것이라며 다시 한번 공범 의혹에 억울함을 토로한 것으로 보인다.

남현희는 지난달 15세 연하 사업가 전씨와 재혼을 발표했다. 재혼 발표 후 각종 온라인에서는 전씨의 성별 의혹과 과거 행적 등 의혹이 쏟아졌고, 결국 전씨가 남녀 성별을 넘나들며 친 사기 전과가 밝혀졌다. 그는 투자금 명목으로 거액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구속된 후 검찰에 송치됐다. 현재 피해자 수는 23명, 피해 규모는 28억원이 넘는 걸로 알려졌다.


남현희는 전씨를 대상으로 한 여러 고소 건 가운데 1건에서 공범으로 함께 고소당했다. 고소인은 남현희가 운영하는 서울 강남의 펜싱 아카데미 수강생 학부모로 전해졌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