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종 母 "합의금 마련 어려워"… 유족 "고통스럽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관악구 신림동 둘레길 성폭행 살인 피의자 최윤종(30)의 재판에 모친이 증인으로 참석했다. 그는 "죽을 죄를 지었다"고 했지만 "합의금 마련은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은 최윤종이 지난 8월25일 오전 서울 관악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모습. /사진=뉴스1
서울 관악구 신림동 둘레길 성폭행 살인 피의자 최윤종(30)의 재판에 모친이 참석해 사과했지만 합의금은 마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21일 뉴스1에 따르면 지난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부장판사 정진아) 심리로 최윤종의 4번째 재판이 열렸다. 최윤종은 지난 8월17일 신림동 둘레길 등산로에서 너클을 낀 채로 30대 여성을 때리고 폭행해 숨지게 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이번 재판에는 최윤종의 모친 A씨가 증인으로 참석했다. 그는 "아들이 고등학교 진학 후 친구를 데려온 적이 전혀 없었고 학교 폭력을 당하고 나서 성격이 변했다"며 최윤종이 학교폭력의 희생자라고 주장했다. 또 "허리 쪽에 멍투성이를 확인하고 '학교 폭력을 당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너무 외톨이로 오래 지내다 보니 그런 것 같다. 정신과 치료를 잘 하고 살았어야 했는데 뒷받침을 못 해줬다"고 아들이 우울증과 공황장애 등의 증상으로 2~3번 정도 병원에 간 적이 있다고 증언했다.

A씨는 "아들이 아버지와 사이가 좋지 않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사랑으로 키워야 하는데 나와 남편이 사랑을 못 받고 자라서 유족들에게 죽을 죄를 지었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고개 숙였다. 이에 변호인이 "피해 회복을 위해 노력할 마음은 있는지, 합의금 마련이 어렵다면 유족에게 사과문을 낼 생각은 있는지"를 묻자 A씨는 "저희도 살아야 한다. 솔직히 돈 문제는 어렵다"고 난색을 표했다.

최윤종은 재판장이 "모친의 증언을 본 소회는 어떤가"라고 묻자 "굳이 안 나와도 됐을 거 같은데 나왔다. 어머니는 이런 상황을 잘 모른다"고 불편해했다. 이에 재판장이 "그래도 모친이 용기를 내서 나온 것에 감사하는 마음은 있느냐"고 하자 최윤종은 "잘 모르겠다. 할 말 없다"고 말을 피했다.

피해자 유족은 "고통스럽다. 증언 시간을 제한해 달라"며 재판을 지켜보는 자체가 너무 힘들다고 재판부에 호소했다.


한편 오는 12월11일 5차 재판에선 최윤종에 대한 신문이 진행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