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 유역에서 삼국시대 새로운 양식의 고분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화재청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주헌)는 정촌고분(丁村古墳, 전라남도 나주시 다시면 복암리) 발굴현장에서 발굴조사 현장설명회를 28일 오후 1시 개최했다고 밝혔다. 
매장시설 노출전경(제공=문화재청)
매장시설 노출전경(제공=문화재청)
이에 따르면 이번 발굴조사에서 드러난 정촌고분은 6세기 전반 무렵의 방대형(方臺形, 네모진 평면에 윗면이 평평한 형태)고분으로 입지와 규모, 외표 시설(外表施設, 봉분의 외피를 마감하는 시설) 등에 있어서 지금까지 조사된 영산강 유역 고분 중에서 최고 수준의 위계를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한다. 
 
현재 남아있는 고분의 규모는 짧은 변 37.3m, 긴 변 40.0m, 높이 11.6m로 확인되고 있는데, 고분의 정상부가 후대에 일부 훼손되었음을 고려하면 원래 고분의 높이는 13m 가까이 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또 즙석을 사용한 사례는 영산강 유역을 비롯한 가야의 일부 지역에서 확인된 바 있으나 즙석과 형태의 석축 시설 그리고 이 석축 시설을 지지하는 장대석(長大石)이 함께 쓰인 경우는 같은 시기 다른지역에서도 보이지 않는 새로운 사례라고 한다. 

한편, 지금까지 정촌고분에서 확인된 매장시설은 돌방(石室), 돌덧널(石槨), 옹관(甕棺) 등 모두 8기로 남서쪽 사면에 설치된 굴식돌방(橫穴式石室)과 남동쪽 기저부에서 확인된 돌덧널 등 2기가 원형을 유지하고 있어서 이곳에서 중요한 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즙석(葺石, 고분의 사면보호와 장식 효과를 위해 사면에 돌을 깔아 놓은 것)
*호석(護石, 고분의 둘레에 석축을 쌓아 봉분을 보호하는 것)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