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 채권단, 자율협약 체결…강덕수 회장 퇴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투데이 DB
▲머니투데이 DB
STX 경영정상화를 위한 채권단의 자율협약이 타결됐다. 이번 협약으로 강덕수 회장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날 전망이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STX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이날 채권은행들(우리·신한·농협·정책금융공사)로부터 자율협약 체결에 대한 동의서를 접수받았다. 채권단은 이번주 중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STX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채권단 안건에는 전문경영인을 신임대표로 선임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강덕수 회장은 대표에서 물러나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채권단은 STX의 상장폐지를 막기 위해 이달과 다음약 7000억원 규모의 출자환(출자전환비율 58%)을 실시할 예정이다. 기존 채권2017년까지 상환을 유예하고 담보가 있는 채권은 3%, 담보가 없는 채권은 2%의 이자를 적용키로 했다.

또한 신규자금 지원 효과를해 STX에 1억5000만달러 규모입신용장 한도를 신규로 설정할 예정이다. 이번 자율협약으로 STX그룹 지주사중심이었던 사업구조에서 벗어나 전문 상사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12.40상승 9.4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