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지능형 광대역 CA' 개발…3개 LTE 대역 기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개 LTE 대역을 기반으로 한 CA(Carrier Aggregation) 기능이 개발됐다.

LG유플러스는 3개의 LTE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트래픽 집중을 해소하고 가입자의 체감 속도를 높이는 지능형 CA(Intelligent Carrier Aggregation) 기능을 개발했다고 18일 발표했다.

기존 LTE-A기술은 2개의 LTE 주파수를 이용해 주파수의 선택없이 CA 서비스를 제공하나, LG유플러스가 개발한 지능형 CA는 3개의 LTE 주파수 대역 중 사용자의 체감 품질을 최대화하는 2개의 주파수를 선택하는 기능이다. 

현재는 광대역 LTE 서비스를 제공받거나 기존 CA(10MHz+10MHz) 서비스를 제공 받았으나, LG유플러스의 지능형 CA 기능은 동일 지역에서 트래픽 상황에 따라서 가변적으로 광대역 CA를 지원하 것이 특징이다. 가입자별로 주파수밴드 조합을 2.6GHz(20M)+800MHz(10M) CA 또는 2.6GHz(20M)+2.1G(10M) CA를 제공해 항상 높은 속도를 유지하도록 하는 원리다.

또한 현재까지 CA는 동일 기지국 내 주파수간 CA만 가능했던 것과는 달리 이번에 개발한 지능형 CA는 서로 다른 기지국간 CA 기능을 지원하도록 개발했다. 이에 따라 기존에 취약했던 기지국 경계 지역에서의 CA 품질을 개선해 고객 체감 속도를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게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3밴드 기반의 지능형 CA 서비스를 개발하게 된 것은 국내 통신사 중 가장 많은 80MHz폭의 LTE 주파수확보한 데 따른 것으로 3개 주파수 대역에 망을 구축한 LG유플러스 사용 가능한 기술이다"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의 광대역 CA 서비스는 네트워크 구축 계획에 따라 오는 3월부터 광역시, 7월부터는 전국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지능형 CA 서비스는 향후 출시 예정인 광대역 LTE-A 스마트폰에서 적용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달 3개 LTE 주파수를 하나로 묶어 300Mbps의 속도를 제공하는 3밴드 CA 기술을 시연한 데 이어 데이터 평균속도와 음성 품질을 동시에 향상하는 지능형 멀티캐리어(Intelligent Multi Carrier) 기술을 구축하는 등 80MHz폭의 주파수 대역을 활용한 차세대 기술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SD기술전략부문장(전무)은 “2.6GHz 망구축과 동시에 광대역 CA 준비는 완료되며, 단말기 출시와 동시에 지능형 CA 기능을 제공하여 한단계 진화된 기술로 LTE 리더십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