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백혈병 보상문제 공식입장 밝힐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삼성전자가 반도체 사업장에서 근무하다 백혈병 등으로 사망한 환자 및 유족에 대한 보상문제에 대해 입을 열었다.

삼성전자 김준식 커뮤니케이션팀장(부사장)은 14일 서울 서초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백혈병으로 사망한 환자와 유가족에 대한 보상안을 진지하게 검토한 뒤 이른 시일 내에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발표했다.

이날 김 부사장은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근무하다 산업재해로 의심되는 질환으로 투병 중이거나 사망한 직원의 가족과 반올림, 정의당 심상정 의원측에서 지난 9일 기자회견을 통해 삼성전자의 공식 사과와 제3의 중재기관을 통한 보상안 마련 등에 관한 제안을 해 주셨다"며 보상안을 검토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1일 반도체 백혈병 가족 측 제안서를 공식 접수했으며, 14일 해당 제안에 대해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삼성전자 경영진 측은 빠른 시일 내에 이 제안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는 방침이다.
공식입장을 언제 발표할지 구체적인 시점은 밝히지 않았다.

 

김수연
김수연 [email protected]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