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통법 2주차, '보조금'이 기가 막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 시행 2주차를 맞아 통신사들이 최신 기종 휴대폰에 대한 보조금을 소폭 늘렸다.

8일 이동통신사들은 각 회사 홈페이지에 변경된 휴대폰 보조금을 공시했다.

SK텔레콤은 갤럭시S5 기종의 보조금을 18만원(LTE100 요금제 기준)으로 책정했다. 13만3000원에서 4만7000원 증액된 것.

G3 역시 13만3000원에서 20만원으로 보조금이 늘었으며 G프로2는 13만3000원에서 22만7천원으로 증가했다.
 
KT는 고가 요금제에 대한 지원금을 세분화했다. 비례성의 원칙을 도입해 높은 요금제를 쓸수록 더 많은 보조금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완전무한 129 요금제를 사용해 갤럭시노트4를 구매하면 지원금은 16만2000원이다. 8만2000원에서 크게 증가한 것. 갤럭시S5의 보조금도 15만9000원에서 22만8000원으로 늘어났다.
 
LG유플러스는 갤럭시노트4만 보조금을 11만원으로 높였다.

단통법 시행 2주차를 맞아 이통사 보조금이 늘어난 것은 제조사의 장려금이 포함됐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심상목
심상목 [email protected]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53상승 9.2514:30 12/06
  • 코스닥 : 821.77상승 8.3914:30 12/06
  • 원달러 : 1311.90상승 0.714: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4:30 12/06
  • 금 : 2036.30하락 5.914:30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