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넥슨 이사선임 등 '주주제안' 받을까 말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정주 넥슨 창업주.
(왼쪽부터)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정주 넥슨 창업주.
넥슨 측에서 요구한 '주주제안 공문'의 답변시한(10일)이 임박한 가운데 엔씨소프트가 어떤 대응책을 내놓을지 관심이 높다. 양사 간 의견차가 분명한 만큼 이날 이사회를 계기로 경영과 관련된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엔씨소프트는 이날 ‘2014년 재무제표 승인 및 주주총회 일자’ 등을 논의하는 이사회를 개최한다. 이사회를 거쳐 오는 11일 2014년 실적이 발표될 예정이다.

그러나 업계의 관심은 엔씨소프트의 실적보다 최근 경영권 마찰을 빚고 있는 넥슨과의 관계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넥슨 측이 주주제안 중 일부 내용에 대한 답변 시한을 이사회가 열리는 10일로 정했기 때문.

넥슨은 주주제안을 통해 엔씨소프트 측에 ▲주주총회 목적사항에 대한 주주의안 제안(이사회 공백 시 넥슨 추천 이사 선임) ▲실질주주명부의 열람·등사 요청 ▲전자투표제 도입 등에 대한 답변을 요청했다.

업계에서는 엔씨소프트가 전자투표제 도입 등은 수용할 가능성이 있지만 실질적인 경영참여를 의미하는 넥슨 추천 이사 선임 건은 거부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현재 엔씨소프트 이사회는 김택진 대표를 비롯해 이희상 부사장, 배재현 부사장, 정진수 전무 등 4인이 사내이사를 맡고 있으며 기타비상무이사(박병무 이사) 1인, 사외이사(오명 이사, 서윤석 이사) 2인 등 총 7인으로 구성돼 있다.

이 중 오는 3월 말 열릴 예정인 주주총회에서 임기가 만료되는 이사는 김 대표가 유일하다. 단 넥슨이 이번 제안서에서 “김택진 대표에 대한 신뢰가 변함없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이사진 교체 가능성은 매우 낮다.

정재우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현재 엔씨소프트와 넥슨 간 의견차가 분명하게 존재하는 만큼 경영과 관련된 변화를 현 시점에서 예측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넥슨의 경영참여 시 운영효율화 및 사업제휴 등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지만 기업문화의 차이가 크다는 점에서 리스크도 간과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정채희
정채희 [email protected]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