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의 끝없는 추락, 롯데리아 등기임원도 물러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이 롯데리아 등기임원직에서 물러난다. 일본은 물론 한국 롯데그룹 내 계열사에서도 신 전 부회장의 입지가 갈수록 축소되고 있다.

신동주 일본 롯데 부회장 /사진=머니투데이 DB
신동주 일본 롯데 부회장 /사진=머니투데이 DB
25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롯데리아는 이날 주주총회를 열고 오는 31일 만료되는 신 전 부회장의 등기임원 임기를 연장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신 전 부회장은 롯데상사에 이어 롯데건설, 롯데리아 경영권을 사실상 박탈 당했다. 신 전 부회장은 현재 롯데그룹 내에서 호텔롯데, 부산롯데호텔 등의 이사로만 등재돼 있다.


이를 두고 재계에선 롯데그룹의 차기 구도가 동생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쪽으로 기운 것으로 분석한다.

재계 관계자는 "신동주 전 부회장이 롯데 계열사 등기임원에서 줄줄이 배제되면서 롯데 승계구도가 신 회장의 압승으로 끝날 가능성이 높아졌다"면서 "이는 결국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의 의중일 것"이라고 말했다.


 

성승제
성승제 [email protected]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