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정산 추가환급, 연봉 5500만~7000만원 근로자 최대 ‘3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석훈 위원장을 비롯한 여야 의원들이 지난달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세소위에서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한재호 기자
강석훈 위원장을 비롯한 여야 의원들이 지난달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세소위에서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한재호 기자
‘연말정산 추가환급’

연말정산 추가환급으로 총급여가 5500만~7000만원인 근로자는 최대 3만원을 더 돌려 받을 전망이다.

지난 4일 이같은 연말정산 보완책을 담은 소득세법 개정안이 오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조세법안심사소위원회(조세소위)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당초 정부와 국회가 공언한 5월 중 연말정산 환급 약속도 지킬 수 있게 됐다.

개정안은 오는 6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되고 국회 통과 즉시 지난해 소득분부터 소급 적용해 환급을 실시한다.

논란이 됐던 5500만~7000만원 구간은 근로자에 대한 근로소득세액공제 한도를 최대 3만원 인상토록 했다.

당초 새정치민주연합은 이 구간에 대해 추가 세부담 완화책을 요구한 반면 정부는 연금계좌 세액공제를 급여 5500만원 이하와 마찬가지로 12%에서 15%로 상향조정하는 방안을 제시해 진통을 겪었다.


연금저축 세액공제율 15% 대상은 종전과 같이 5500만원 이하로 결정됐다.

한편 이날 통과한 소득세법 개정안은 ▲자녀세액공제 확대(3자녀 이상 공제액 1인당 20만원→30만원) ▲6세 이상 공제 확대(2자녀부터 1인당 15만원의 추가 공제) ▲출산입양세액공제(1인당 30만원) 신설 ▲장애인보장성보험세액공제 12%→15%로 확대 ▲표준세액공제도 12만원→13만원 확대 ▲연금계좌 세액공제(급여 5500만원 이하 공제율 12%→15%) 상향 조정 ▲근로소득세액공제(55% 공제율 적용대상 세액 50만원 이하→130만원 이하) 확대 ▲공제한도(급여 4300만원 이하 최대 8만원) 인상 등을 골자로 한다.
 

장효원
장효원 [email protected]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5:30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5:30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5: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5:30 12/06
  • 금 : 0.00보합 015:30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