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추돌사고…보험금 노린 '자작극' 결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 3월 경남 거제에서 발생한 ‘람보르기니 추돌사고’는 보험금을 노린 차주와 자동차 동호회원 등 4명이 꾸민 자작극인 것으로 드러났다.

거제경찰서는 우발적인 차량 접촉사고를 가장해 보험금 수천만원을 타내려 한 혐의로 람보르기니 차주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또 람보르기니 차량을 추돌한 SM7 차량 운전자와 이 차량에 함께 타고 있던 자동차 동호회원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3월14일 오후 거제시 한 도로에서 SM7 차량이 람보르기니 가야르도를 추돌하는 사고를 일으켜 보험금 9900만원을 챙겨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고 현장 CTV 영상을 중심으로 두달 가까이 이들의 행적을 추적하고 휴대전화 통화내역 등을 분석해 공모 사실을 밝혀냈다.

경찰 측은 “이들은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지만 구체적인 증거를 하나둘 제시하자 자작극인 것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06.07하락 8.8813:26 12/05
  • 코스닥 : 821.52하락 713:26 12/05
  • 원달러 : 1312.80상승 8.813:26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3:26 12/05
  • 금 : 2042.20하락 47.513:26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