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초혼 연령, 취업도 안되는데 의미 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평균 초혼 연령'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평균 초혼 연령'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평균 초혼 연령'

평균 초혼 연령 조사가 발표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7일 서울시는 '통계로 본 서울 혼인·이혼 및 가치관'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시민의 평균 초혼 연령은 남성 32.8세, 여성 30.7세로, 20년 전(1994년)에 비해 각각 4.2세, 4.9세 늦어졌다. 이는 10년 전인 2004년과 비교해도 남성 1.9세, 여성 2.4세가 늘어난 수치다.

취업난에 청년층의 경제력이 떨어지면서 결혼까지 미루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해 혼인건수는 1990년 통계작성 이래 최저수준이었다. 2014년 혼인건수는 6만4823건(남편기준)으로, 2004년 7만1553건보다 9.4% 줄었다.

한편, 지난해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발표한 ‘2014년 이상적 배우자상’ 발표에 따르면, 남성은 결혼적령기를 '32~33세(26.8%)', 여성은 '30~31세(23.7%)'로 꼽았다. 앞으로의 결혼계획에 대해서는 '정해진 게 없다'고 말한 남녀(남 39.3%, 여 37.3%)가 가장 많았다.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