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살충제 사건, 고의범행에 무게… 사이다병 마개 '자양강장제 뚜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상주 살충제'

경찰은 경북 상주 음료수 살충제 사건과 관련, 고의적 범행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6명의 할머니들이 마신 사이다 성분을 분석해 살충제가 든 사실을 확인했다.

이 살충제는 해충 방제 등에 쓰이는 고독성 농약으로, 냄새나 맛이 없어 맹물로 오인하기 쉬워 독극물 중독 사고에 자주 사용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3일 이 사이다를 나눠 마셨지만 아무런 이상이 없었고, 이 후 마을회관 냉장고에 보관됐다.

경찰은 사고 당일 사이다병 마개가 자양강장제 병뚜껑으로 바뀌어 있었던 점과 마을회관 냉장고에 보관한 음료수병에 농약이 들어 있었다는 점을 들어, 내부 사정을 아는 누군가가 음료수에 살충제를 넣었을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앞서 14일 오후 3시43분쯤 경북 상주의 한 마을회관에서 60~90대 할머니 6명은 살충제가 들어있는 사이다를 나눠 마신 뒤 극심한 복통을 호소하며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이 중 1명은 15일 숨졌고 나머지 5명은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으나 2명이 위독한 상태다.
 

  • 0%
  • 0%
  • 코스피 : 2510.30하락 24.9914:58 12/01
  • 코스닥 : 829.69하락 1.9914:58 12/01
  • 원달러 : 1306.20상승 16.214:58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4:58 12/01
  • 금 : 2057.20하락 9.914:58 12/01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