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불법개조 여전히 '성행'… "2010년 이후 492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아파트 불법개조 여전히 '성행'… "2010년 이후 492건"


서울시내 아파트 불법개조가 여전히 성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0년부터 올해 8월까지 서울시내에서 아파트를 불법 개조해 적발된 사례가 492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태원 의원(새누리당)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도별로 ▲2010년 136건 ▲2011년 56건 ▲2012년 67건 ▲2013년 92건 ▲2014년 56건 ▲2015년 8월까지 85건이 적발돼 올해 들어 다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자치구별로는 마포구가 183건(37.2%)으로 가장 많이 적발됐으며, 노원구 67건, 성동구 53건, 용산구 39건, 양천구 27건 등 순이다.

불법개조 유형별로는 신축증축이 171건(34.8%)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실확장 138건, 용도변경 71건, 비내력벽 철거 54건, 파손철거 26건 순이다.


김태원 의원은 "아파트를 개조하려면 주민동의와 지자체 허가를 받아야 하는 등 절차가 복잡하고 비용부담도 커 자진신고가 낮은 상황"이라며 "주민신고보상제를 도입하거나 불법구조변경을 한 입주자는 물론 업체까지 처벌할 수 있도록 규정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08.27하락 27.0214:21 12/01
  • 코스닥 : 828.24하락 3.4414:21 12/01
  • 원달러 : 1306.40상승 16.414:21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4:21 12/01
  • 금 : 2057.20하락 9.914:21 12/01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