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우체국 강도, 범행시간 단 '40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평택우체국 강도'

검찰이 경기도 평택시의 우체국 강도사건 용의자를 동남아계 불법체류자 A씨(31)로 특정하고 범인을 추적 중이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11시50분쯤 경기도 평택시 우체국 모 지점에 오토바이 헬멧을 쓰고 들어가 서랍에 있던 현금 230여만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우체국에 들어서자마자 금융창구 책상을 뛰어넘어 돈을 훔치고 달아나는 데에 걸린 시간은 불과 40초. 경찰은 2분 후에 도착했고 이때는 이미 범인이 도주한 후였다. 범인은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나며 만원권 4장 등을 거리에 흘렸다.

이 우체국은 근무하는 직원은 4명으로 경비인력인 청원경찰도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용의자가 건장한 외국인 남성이라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인근 CCTV를 분석해 쫓고 있다.

'평택 우체국 강도' /그래픽=뉴스1
'평택 우체국 강도' /그래픽=뉴스1

 

문혜원
문혜원 [email protected]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